화물연대 부산서도 총파업 돌입…주요 항만서 집회(종합)

화물연대 부산서도 총파업 돌입…주요 항만서 집회(종합)

24일 오전 부산신항서 파업 출정식…"안전운임 일몰 폐지·확대 적용하라"
거리 행진 뒤 부산신항, 감만·신선대부두 등 주요 항만으로 이동
경찰 사태 '예의주시'…"운송 방해 불법행위 시 엄정 대응"
부산항만공사·부산시 등 파업 장기화 대비 나서

24일 오전 부산신항 앞에서 화물연대 부산본부 조합원들이 총파업 출정식을 열고 있다. 화물연대 부산본부 제공24일 오전 부산신항 앞에서 화물연대 부산본부 조합원들이 총파업 출정식을 열고 있다. 화물연대 부산본부 제공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등을 요구하며 24일 총파업에 돌입한 화물연대가 부산에서도 출정식을 열고 각 항만에서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화물연대 부산본부는 이날 오전 10시 부산 강서구 부산신항 삼거리에서 주최 측 추산 1000여명의 조합원이 모인 가운데 총파업 출정식을 열었다.
 
화물연대는 출정식에서 "정부는 지난 6월 총파업에 이어 또다시 화물노동자들을 총파업으로 내몰았다. 피할 수 없는 총파업이라면 당당하게 맞서 싸우겠다"며 파업을 선언했다.
 
24일 오전 부산신항 앞에서 화물연대 부산본부 조합원들이 총파업 출정식을 열고 있다. 화물연대 부산본부 제공24일 오전 부산신항 앞에서 화물연대 부산본부 조합원들이 총파업 출정식을 열고 있다. 화물연대 부산본부 제공이들은 "국토교통부는 지난 6월 안전운임제 지속을 추진하고 품목확대를 논의하기로 약속했지만, 또 합의를 내팽개치며 일몰제 연장만 고려할 수 있고 품목확대는 절대 안 된다고 밝히고 있다"며 "일몰제를 도입한 장본인인 국민의힘은 또 안전운임제 공격에 발 벗고 나서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 여당은 총파업이 현실화하자 컨테이너·시멘트 품목만 3년 연장을 발표해 화물노동자 갈라치기를 시도했고, 헌법에도 위배되는 업무개시명령을 운운하며 총파업 대오를 흩뿌리려 하고 있다"며 "제도를 확대할 생각은 안중에도 없고, 총파업을 축소하는 데만 골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화물연대는 "화주 기업이 운송료에 대한 모든 결정권을 가지고 최저단가 운임을 결정하는 현실에서 안전운임제는 화물노동자를 보호할 수 있는 유일한 법 제도"라며 "안전운임제 개악 시도를 중단하고, 일몰제를 폐지하고 차종과 품목을 확대 적용하라"고 촉구했다.
 
24일 오전 부산신항 앞에서 화물연대 부산본부 조합원들이 총파업 출정식을 열고 있다. 화물연대 부산본부 제공24일 오전 부산신항 앞에서 화물연대 부산본부 조합원들이 총파업 출정식을 열고 있다. 화물연대 부산본부 제공출정식 이후 화물연대 조합원들은 부산신항 한진컨테이너터미널과 현대부산신항만 등 2곳을 향해 거리행진을 벌였다.
 
오후에는 부산신항과 감만·신선대부두 등 부산지역 주요 항만으로 이동해 천막을 치고 집회 등을 이어가고 있다.
 
이날 오후 3시까지 물리적 충돌 등은 발생하지 않고 있지만, 경찰은 기동대 등 경력 수백명을 투입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경찰은 화물연대 노조원이 정상적인 화물 운송을 방해할 목적으로 불법행위에 나서면 현장 검거를 원칙으로 엄정 대응하겠다고 경고한 상태다.
 
24일 오전 부산신항 앞에서 화물연대 부산본부 조합원들이 총파업 출정식을 열고 있다. 화물연대 부산본부 제공24일 오전 부산신항 앞에서 화물연대 부산본부 조합원들이 총파업 출정식을 열고 있다. 화물연대 부산본부 제공부산항을 관리하는 부산항만공사(BPA)는 수출화물 제한기준을 완화해 조기에 부두로 반입하고, 파업 장기화에 대비해 컨테이너 임시장치장 확보에 나서고 있다.
 
또 부산항에서 부두나 선석을 옮겨가며 화물작업을 한 경우 선사들이 추가로 부담한 비용을 일부 지원하는 등 터미널 내 물류 지장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부산시도 비상수송대책본부를 가동하고, 물류난 대비를 위해 8t 이상 자가 화물차의 임시 유상운송과 터미널 내에서만 컨테이너를 옮기는 야드 트랙터가 컨테이너 야적장까지 임시로 운행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