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화물연대 총파업 대응 비상수송대책 시행

부산시, 화물연대 총파업 대응 비상수송대책 시행

핵심요약

비상수속대책본부 즉각 가동
자가용화물차 유상운송 허가

부산시는 25일부터 사흘간 사흘간 화물연대가 총파업에 돌입하자 정부와 합동으로 비상수송대책을 시행한다. 25일 부산신항 삼거리에서 열린 화물연대 총파업 출정식에서 참가자들이 피켓을 들고 있다.  박진홍 기자부산시는 25일부터 사흘간 사흘간 화물연대가 총파업에 돌입하자 정부와 합동으로 비상수송대책을 시행한다. 25일 부산신항 삼거리에서 열린 화물연대 총파업 출정식에서 참가자들이 피켓을 들고 있다. 박진홍 기자부산시는 25일부터 사흘간 사흘간 화물연대가 총파업에 돌입하자 정부와 합동으로 비상수송대책을 시행한다.

시는 총괄반, 홍보반, 수송반 등 3개반 11명으로 구성된 비상수송대책본부를 가동한다.

화물연대 총파업 상황파악과 유관기관 협조 등 모든 상황에 대처한다는 방침이다.

또, 부산항의 물류 피해 규모를 최소화하기 위해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16개 구·군, 군부대, 경찰청, 화물운수사업자단체 등과 함께 자가용 화물차 유상운송 허가, 운휴차량과 군위탁 컨테이너 화물차 투입, 대체수송차량 확보 지원 등 비상수송 대책을 마련하고 관계기관과 함께 공조·대응한다.
 
시는 물류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8톤 이상 자가화물차의 임시 유상운송을 허가해 물류수송에 차질이 없도록 할 방침이다.

특히, 화물연대의 운송방해 행위로 차량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경찰의 운송지원을 협조할 계획이다.

26일은 총괄점검회의를 열고 화물연대 파업상황, 실·국·본부별 파업 대응현황, 파업 단계별 조치계획 등을 점검하고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화물연대는 안전운임 법제도 개선, 화물노동자 생존권 쟁취, 지입제 폐지, 모든 화물노동자 산재보험 확대, 노동기본권 쟁취 등 5가지 요구안을 제시하며 이날부터 총파업에 돌입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