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부산상의 선거 개입 공공기관, 철저히 감사해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시민단체 "부산상의 선거 개입 공공기관, 철저히 감사해야!"

부산경남미래정책, 부산시 산하 6개 공공기관 '부산상의 선거 개입' 철저한 감사 주문
부산상의 의원 선거권 얻으려 3년 미납 회비 한꺼번에 납부, 특별회비 사비로 납부
세금으로 운영되는 공공기관의 공적 마인드 부재, 감사와 사후조치로 바로잡아야!

27년만에 직접 선거로 치러진 올해 부산상의 의원선거 투표 모습. 부산상의 제공

27년만에 직접 선거로 치러진 올해 부산상의 의원선거 투표 모습. 부산상의 제공
부산시가 부산도시공사에 대한 종합감사 때 부산상공회의소 의원 선거 당시 특정 후보 지원 의혹을 받은 부산시 산하 6개 공공기관에 대해 감사를 벌일 예정으로 알려진 가운데, 지역 시민단체가 해당 기관에 대한 부산시의 철저한 감사와 사후조치를 주문하고 나섰다.

부산경남미래정책은 10일 "부산시는 부산상의 선거 개입 공공기관에 대한 감사를 철저히 하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내고, 부산시가 6개 공공기관에 대해 특정감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부산상의 의원 선거 개입 의혹을 받는 시 산하 기관은 부산도시공사와 부산교통공사·부산시설공단·부산경제진흥원·부산테크노파크·부산신용보증재단 등 6곳이다.

미래정책은 “감사를 통해 특정후보 지지를 위한 1표를 더 확보하려고 1만원을 대표자나 담당자의 사비로 낸 것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세금으로 운영되는 공공기관의 수장들이 예산이나 사비로 표를 산 것은 사적이해관계를 우선시한 것으로 마땅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래정책 측은 정보공개청구를 통해 부산상공회의소 회비 납부 현황을 확인한 결과, 이들 6개 기관은 부산상의 의원선거 기간 중 투표권 확보를 위해 3년동안 납부하지 않았던 상의 회비를 한꺼번에 납부하거나 기존 투표권 외에 1표를 추가로 얻기 위해 납부 의무가 없는 특별회비를 기관장 사비로 별도 납부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전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