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별렀던 부산시의회, 예상보다 큰 격차에 '혼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박형준 별렀던 부산시의회, 예상보다 큰 격차에 '혼란'

민주당 절대 다수 의석 부산시의회...선거 전 시정 견제 강화 분위기
예상보다 큰 격차에 내년 대선, 지방선거 악영향 우려 목소리도
오는 26일 296회 임시회에서 공식적인 첫 대면

4·7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가 당선됐다. 박진홍 기자

4·7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가 당선됐다. 박진홍 기자
국민의힘 박형준 신임 시장이 부산시청에 입성하면서 여당이 절대다수 의석을 차지하고 있는 부산시의회와의 긴장 관계가 예고된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예상을 뛰어넘는 큰 격차에 시의회의 과도한 견제가 되려 민심과 역행하는 것으로 비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현재 부산시의회 전체 47개 의석 중 더불어민주당은 39석을 차지하고 있다. 국민의힘이 6석, 무소속 2석이다.

앞서 오거돈 전 시장 시정 당시 부산시와 부산시의회는 각각의 역할을 하면서도 큰 사안에 있어서는 협치를 앞세웠다.

오 전 시장의 성추행 사퇴 이후에는 시의회 차원 비판이 없다는 지적이 제기되기도 했다. 정치적 유불리를 계산했다는 뒷말이 따라왔다.

이번 부산시장 보궐선거 과정에서 야권 후보였던 박 시장이 줄곧 여론조사 1위를 고수하며 당선 가능성을 내비치자 시의회 내에서는 일찌감치 견제의 목소리가 흘러나왔다.

시의원들 사이에서는 당시 박 후보가 당선될 경우 시의회의 제동으로 인해 "아무것도 할 수 없을 것"이라는 거친 전망까지 나왔다.

박 시장은 정권심판 바람을 등에 업고 62.7%라는 압도적인 득표율로 당선됐다.

예상보다 큰 민심의 움직임 앞에서 시의회의 반응은 엇갈리는 모습이다.

애초 반응처럼 박 시장에 대한 집중 견제를 해야 한다는 여론이 있는 반면 오히려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의견도 있다.

민주당 한 시의원은 "(박 시장에게)제기된 의혹들은 사법당국에서 해야 할 일이지만, 시의회는 시의회 본연의 역할에 충실해야 할 것"이라며 "민주당 소속 시의원 전원이 시정질문에 나서는 등 압박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부산시의회.

부산시의회.
또 다른 민주당 소속 시의원은 "당장 내년 대선과 지방선거를 생각해야 한다"며 "자칫, 과도한 시정 견제가 또 다른 오해를 불러 시민들의 반감을 일으킬 수 있다"고 했다.

박 시장은 앞서 7일 오후 당선 인사에서 "어려운 여건이지만 협치와 통합 정신이 발휘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박 시장과 부산시의회는 오는 26일로 예정된 부산시의회 제296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공식적인 첫 만남을 가진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