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하는 목회, 이색 목회' … JUSTJOY, 일목이목 온라인 세미나 개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일하는 목회, 이색 목회' … JUSTJOY, 일목이목 온라인 세미나 개최

지난 29일, JUSTJOY센터에서 '일하는 목회, 이색 목회' 세미나가 진행되고 있다.(왼쪽부터 우종진, 이기척, 박종선, 정의석 목사)

지난 29일, JUSTJOY센터에서 '일하는 목회, 이색 목회' 세미나가 진행되고 있다.(왼쪽부터 우종진, 이기척, 박종선, 정의석 목사)
JUSTJOY(크리스천교육문화센터, 대표 우종진 목사)가 '일하는 목회, 이색 목회'(이하 일목이목)라는 주제로 온라인 세미나를 개최했다.

JUSTJOY는 지난 29일, JUSTJOY센터에서 이기척 목사(아.이.교회), 박종선 목사(필립교회), 정의석 목사(커다란숲교회)를 초청한 가운데 현대사회에서 이색적으로 이루어지는 목회 현장의 이야기를 나누고 함께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첫 번째 강사로 나선 이기척 목사는 아.이.교회를 형성사를 소개하며, 다양한 예배의 폼을 제시하고 새로운 형식의 교회의 가능성을 제시했다.

이 목사는 강의를 통해 "본질에 대한 고민과 진리를 스스로 찾아가는 과정들을 통해 율법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로운 가운데서 목회를 진행하고 있다"며, "일상성을 강조하고 교회에서 벗어나 일상에서 신학을 접목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박종선 목사가 '내려놓음'이라는 제목으로 강의를 진행했다.

박 목사 역시 "내가 가는 곳이 교회이고, 내가 만나는 사람이 교인이고 그 가운데 하나님의 나라가 이루어진다"며, "장소와 인원수가 중요한 것이 아닌 예수님을 믿고 내려놓음으로 섬길 때 어디든지 교회가 된다"고 말했다.

끝으로 정의석 목사는 자신의 지난 사역과 경험을 빗대어 앞으로 교회가 나아가야 할 방향성을 전했다.

정 목사는 "앞으로의 교회는 교회의 문턱을 낮추는 것이 중요하며, 기독교적인 교육에서 나아가 시대적인 흐름에 발맞춰 나가는 시민으로 양성하는 일에 힘써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후 질의응답시간을 통해 강의 내용과 목회에 관한 이야기들을 묻고 답하는 시간도 진행됐다.

JUSTJOY 대표인 우종진 목사는 "코로나 사태로 신앙생활에 대한 혼란과 아쉬움이 많은 중에 오늘날 우리의 상항 속에서 교회가 교회다워질 수 있는 새로운 모습과 길들을 생각해 보자는 취지에서 이번 세미나를 기획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서 "앞으로는 예수님을 사랑한다고 고백하는 것에서 멈추지 않고 예수님을 따라가는 삶을 사는 성도들을 키워내는 교회들이 많아져야한다"며, "그때에 하나님 나라가 회복되고 이루어져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JUSTJOY는 2006년 12월 부산에서 'Young2080'의 정신을 바탕으로 교회 전 세대를 대상 교육훈련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으며, 큐티진 아카데미, 소규모 리더 훈련학교, JUSTJOY 데이트 스쿨, 성경 이야기 상담 등 총 15여 개 교육 사역을 펼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