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도 피해" 잇단 술취한 허위신고범들 검거...지난해만 214건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강도 피해" 잇단 술취한 허위신고범들 검거...지난해만 214건

부산 기장경찰서.송호재 기자

부산 기장경찰서.송호재 기자
만취상태에서 허위신고를 해 경찰력을 낭비하게 한 남성들이 잇달아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기장경찰서는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A(40대)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0시41분 기장군 자신의 집에서 "부산역 지하철계단에서 강도를 당했다"고 허위신고한 혐의를 받는다.

A씨의 신고로 순찰차 8대와 경찰관 28명, 부산교통공사 직원까지 현장에 출동해 수색을 진행했지만, 휴대폰 위치 추적 결과 A씨는 기장군 자신의 집에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현행범으로 붙잡힌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집에서 술에 취해 화가 나 112에 허위신고를 했다"고 진술했다.

기장서는 지난 22일에도 기장군 한 모텔에서 무려 8차례에 걸쳐 허위신고를 한 B씨(50대)도 검거해 조사 중이다.

B씨는 이날 술에 취해 '깡패들이 위협한다', '칼로 죽이려 한다' 등 허위신고를 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B씨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순찰차 2대, 형사팀 10여명 등을 출동시켜 수색한 끝에 모텔에서 B씨를 발견했다.

B씨에 대해서누 즉결심판을 청구했다.

부산 경찰은 지난해 모두 214건의 허위신고를 접수해 이 중 1명을 구속하고, 65명 불구속 입건 했다. 141명은 즉심처분했다.

경찰 관계자는 "허위신고로 경찰력의 낭비뿐만 아니라 다른 긴급한 상황에 경찰이 대처할 수 없게 된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