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캠프 "민주당 지도부 정치 공작적 행태에 맞서 싸울 것"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박형준 캠프 "민주당 지도부 정치 공작적 행태에 맞서 싸울 것"

MB국정원 사찰 문서 관련 박형준 예비후보 소명 요구한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겨냥
"우기기 정치의 끝판왕이자 치졸한 선거공작의 '군불때기'"
"특정 정권의 문제가 아니라 국정원 흑역사 60년 전체의 진실을 절차에 따라 밝혀야"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 박중석 기자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 박중석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MB정권 국정원 사찰 문서에 대한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의 소명을 촉구한 것과 관련해 박 후보 측은 '정치 공작적 행태'라고 발끈했다.

박형준 예비후보 선거 캠프는 23일 대변인 논평을 통해 "국정원 사찰 문제를 부산시장 선거에 이용하려는 민주당 지도부의 정치 공작적 행태에 맞서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박 후보 캠프는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MB국정원에서 생산된 사찰 보고서와 관련해 박형준 예비후보에게 소명할 것을 요구했다"며 "이는 우기기 정치의 끝판왕이자 치졸한 선거공작의 '군불 때기'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형준 예비후보는 수 차례 언론 인터뷰를 통해 관련 사실에 대해 '본 바도 들은 바도 없고, 일체 알지 못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며 "여당이 아무리 우겨도 대답은 같고, 사실은 달라지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정원 사찰 문제는 절차를 밟아 진실을 밝혀야 할 사안"이라며 "특정 정권의 문제가 아니라 김대중, 노무현 정권을 포함한 국정원 흑역사 60년 전체의 진실을 절차에 따라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후보 캠프는 끝으로 "선거가 아무리 급해도 민주 국가, 민주 정당에서 어겨서는 안 되는 원칙이 있다"며 "국정원 사찰 문제를 부산시장 선거에 이용하겠다는 정치 공작적 행태에 대해서는 단호히 맞서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