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세계로·서부교회 '시설 폐쇄' 해제(종합)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세계로·서부교회 '시설 폐쇄' 해제(종합)

강서구·서구, 19일 0시부터 시설 폐쇄 해제
정원 10% 이내 대면 예배 가능해져

지난 11일 오전 부산 서구 서부장로교회에 시설폐쇄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부산 서구청 제공

지난 11일 오전 부산 서구 서부장로교회에 시설폐쇄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부산 서구청 제공
종교 활동에 대한 방역 수칙이 18일 일부 완화되면서, 부산 교회 2곳에 내려졌던 시설 폐쇄 명령이 해제됐다.

부산 강서구와 서구는 19일 오전 0시를 기점으로 각각 세계로교회, 서부장로교회에 내렸던 시설 폐쇄 명령을 해제한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11일 지자체로부터 무기한 시설 폐쇄 명령을 받은 지 8일 만이다.

이는 부산시가 18일부터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 조치 중 일부 방역 수칙을 완화한 데 따른 것이다.

이날부터 종교 활동은 비대면 예배 원칙에서 전체 좌석 수의 10% 이내 인원이 참여할 수 있도록 변경됐다.

부산 강서구 세계로교회. 박진홍 기자

부산 강서구 세계로교회. 박진홍 기자
이에 따라 부산지역 교회에서는 일부 대면 예배가 가능해졌지만, 시설 폐쇄 명령이 내려진 두 교회는 여전히 대면 예배를 할 수 없는 상태였다.

시설 폐쇄를 해제한 지자체들은 이들 교회가 인원 제한 기준 등 수칙을 잘 지키도록 지속적으로 계도할 예정이다.

강서구 관계자는 "만약 시설 폐쇄를 푼 상황에서 제한 인원수를 넘는 등 또다시 방역수칙을 어기면, 구는 그에 맞는 행정조치를 내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강서구는 이번 시설 폐쇄 해제와는 별도로 세계로교회가 지난 17일 당국의 비대면 예배 원칙을 어기고 야외 잔디광장에서 예배를 진행한 데 대해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고발 조치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두 교회는 당국의 비대면 예배 방침에도 대면 예배를 이어가 지자체로부터 각각 7차례 고발당했으며, 경고와 10일 운영 중단 명령에도 대면 예배를 이어가자 시설 폐쇄 명령을 받았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