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치가 문제?" 부산 임시 선별 검사소 이용객 수 '극과 극'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위치가 문제?" 부산 임시 선별 검사소 이용객 수 '극과 극'

부산지역 15개 임시 선별 검사소 방문자 3만명 돌파
부산진구 하루 평균 300여명 검사…중구 검사소는 하루 평균 40여명 불과
"접근성 고려해달라는 부산시 요청 외면하고 용두산 공원에 검사소 설치한 결과" 분석
시민단체 "정책 효과 높이기 위한 방역 당국 차원 지침 등 필요"

부산진구 코로나19 임시선별진료소. 부산진구 제공

부산진구 코로나19 임시선별진료소. 부산진구 제공
부산에서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지역별 임시 선별 검사소가 운영 중인 가운데, 유동인구가 적은 일부 지역 검사소는 저조한 이용률을 보이는 등 지역별 편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는 각 지자체에 접근성을 고려해 검사소를 설치해달라고 요청했지만, 일부 지자체는 이를 수용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검사소 설치 의미를 퇴색시켰다는 지적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14일 현재 부산에서는 모두 15개 코로나19 임시 선별 검사소가 운영 중이다.

지난달 19일 동구 부산역 광장에 부산시가 운영하는 검사소가 처음 설치됐고, 이후 부산진구와 연제구에 검사소가 들어섰다.

지난 8일에는 사하구와 동래구 검사소가 운영을 시작했다.

무증상 감염 등 코로나 확진자를 사전에 찾아내 조기에 확산을 막겠다는 애초 취지에 맞게, 지난 11일 기준 부산지역 검사소에는 모두 3만 899명이 진단 검사를 받았고, 5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특히 부산역을 제외하고 기초단체가 처음으로 설치한 부산진구 검사소에서는 7천174명이 검사를 받아 16명이 확진됐다.

연제구 검사소도 4천532명을 검사해 10명에 대해 확진 판정을 내렸고, 북구와 해운대구, 영도구 등도 검사 건수가 2천건을 넘었다.

이들 검사소는 대부분 유동인구가 많은 도심 한복판이나 도시철도역 주변 등에 설치됐다.

반면 지난달 31일 문을 연 중구 검사소는 11일까지 537명이 방문하는 데 그쳐 하루 평균 검사자 수가 44명에 불과했다.

서구와 사하구, 동래구 등도 하루 평균 검사자 수가 50명 안팎에 머물렀다.

뒤늦게 문을 연 이들 검사소는 지난주 한파에 따라 운영 시간을 단축해 방문자가 많지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중구 검사소는 유동인구가 적고 접근성이 떨어지는 용두산 공원 내에 설치돼 부산지역 모든 검사소 가운데 이용률이 가장 저조한 게 아니냐는 지적도 있다.

애초 부산시는 선별검사소 설치를 앞두고 각 지자체에 접근성을 고려해 검사소를 설치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중구는 광복동과 남포동 등 부산에서도 유동 인구가 많기로 손꼽히는 번화가에 자리를 마련할 것을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중구는 선별검사소를 설치할 만한 공간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이를 거부했고, 자체적인 검토 끝에 용두산 공원에 자리를 마련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선별검사소가 사전에 코로나 확진자를 찾아내기 위한 목적인 만큼, 각 기초단체에 접근이 쉬운 곳에 설치해달라고 요청했다"라며 "검사소 위치와 방문자 수가 완전히 비례한다고는 보기 어렵지만, 부산진구 등 사례를 볼 때 영향을 미친 것은 사실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지역에서는 선제 검사를 통해 코로나 확산을 사전에 막자는 취지를 살리기 위해서는 방역 당국 등이 보다 구체적인 지침을 내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부산경남미래정책 안일규 사무처장은 "만약 부산시 요청대로 남포동이나 광복동 등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 검사소를 설치했을 경우 지금보다 훨씬 많은 사람이 검사를 받았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있다"라며 "방역 당국 차원에서 정책 목적과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보다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을 정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중구는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 검사소를 설치할 장소가 없었다며, 지금까지 확진자 4명을 찾아내는 등 제역할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중구 관계자는 '선별 검사소는 생각보다 넓은 공간이 필요하다. 남포동이나 광복동 등에 유동인구가 많은 것은 사실이지만, 상가가 밀집하다 보니 검사소를 설치할 만한 공간이 없었다"라며 "용두산공원 검사소에도 시민들이 꾸준히 방문하고, 확진자도 찾아내는 등 역할을 제대로 하고 있다"라고 반박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