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온천길·해리단길 보행환경 개선에 31억원 투입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해운대온천길·해리단길 보행환경 개선에 31억원 투입

부산 해운대구는 행정안전부 주관 '2021년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 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시비를 포함한 사업비 31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사진=부산 해운대구 제공)

부산 해운대구는 행정안전부 주관 '2021년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 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시비를 포함한 사업비 31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사진=부산 해운대구 제공)
부산 해운대구는 행정안전부 주관 '2021년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사업 공모'에 해운대온천길·해리단길 공모 사업이 선정돼 사업비 31억원을 확보했다고 27일 밝혔다.

해운대구는 이번 공모를 통해 국비 15억 5천만원, 시비 7억 7천500만원을 확보해 공모에 참가한 전국 구·군 가운데 최대 사업비를 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해운대온천길 보행환경지구개선 사업'은 25억원을 투입해 해운대구청 주변 657m 구간의 보도 확장, 보행단절구간 정비, 교통안전시설물 개선, 도로 경관조명 설치 등 작업을 진행하는 사업이다.

내년 1월 착공해 2022년 상반기에 마무리할 예정이다.

'해리단길 보행자우선도로 조성'은 사업비 6억원을 투입해 해리단길 주변 750m 구간의 좁은 골목길 보행 여건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옛 해운대역 뒤편 해리딘길은 지난해 행정안전부가 '대한민국 최고 골목길'로 선정한 뒤 방문객이 급증하고 있다.

해운대구는 이번 보행자우선도로 조성 사업으로 해리단길 방문객 보행 안전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홍순헌 해운대구청장은 "해운대의 주요 상업지역이자 관광지인 해운대온천길, 해리단길 일대의 보행로와 도로를 안전하게 정비해 우리 주민뿐아니라 해운대를 찾은 관광객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