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한국공항공사 "김해공항에 노인일자리 300개 만든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시-한국공항공사 "김해공항에 노인일자리 300개 만든다"

김해국제공항. (사진=자료사진)

김해국제공항. (사진=자료사진)
부산시와 한국공항공사가 김해국제공항 내 시니어 일자리 300여개를 만든다.

시는 21일 오후5시 시청 7층 국제의전실에서 한국공항공사와 이같은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20일 밝혔다.

'시니어 공항서포터즈 사업'은 노인 일자리를 통한 김해국제공항 내 출입국관리, 통역, 관광객 안내 등 지원 활동 사업이다.

주요 활동은 출입국심사 보조, 입국신고서 작성 안내, 관광객 안내, 생체등록 보조, 통역, 교통편 안내, 공항시설 이용 안내, 그외 공항 지원에 필요한 활동 등이다.

한국공항공사는 3년 동안 3억 6천만원을 지원해 고령화시대 새로운 사회공헌형 일자리로 300명의 노인 일자리를 창출하기로 했다.

부산시는 상반기에 시범사업을 진행한 데 이어 다음 달 26일부터 시니어 61명을 선발하고, 최대 100명까지 확대해 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다.

참가자는 다음 달 6일까지 부산장노년일자리지원센터를 통해 접수한다.

이날 부산시와 한국공항공사는 업무협약식에 앞서 사업비 전달식을 갖는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부산의 관문인 김해국제공항 출입국 관리 서비스를 개선해 국제관광도시 부산 이미지를 제고할 것"이라며 "새로운 노인 일자리 모델로 노인에게 사회참여 기회를 제공하고 건강한 노후 정착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