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장마 끝나자마자 찜통더위 시작

1일 오후3시쯤 부산 광안리해수욕장 풍경(사진=부산CBS 박창호 기자)

1일 오후3시쯤 부산 광안리해수욕장 풍경(사진=부산CBS 박창호 기자)
장마철이 끝나고 본격 여름휴가철이 시작한 1일, 부산지역은 수은주가 30도를 넘어서며 찜통더위를 보이자 관광객과 피서객들이 지역 해수욕장들을 찾아 북적였다.

부산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대표 관측 지점인 중구 대청동의 낮 최고 기온이 30도까지 올라갔고, 금정구는 33.6도, 기장군 33.2도, 사상구가 31.5도를 기록했다.

이날 오전에 폭염경보가 내려진 부산지역은 습도가 높은 가운데 체감기온이 35도를 훌쩍 넘겼다.

휴가철을 맞아 부산을 찾은 관광객과 피서객들은 해운대 해수욕장과 광안리 해수욕장 등 지역 7개 해수욕장을 찾아 시원한 바닷바람에 무더위를 식혔다.

부산기상청은 2일까지 폭염경보가 이어지며 불볕더위가 이어지겠으며 이날 밤부터 최저기온이 25도를 넘는 열대야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겠다고 예상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