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삭교회, 정진섭 원로목사 추대식과 남수호 담임목사 위임식 가져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이삭교회, 정진섭 원로목사 추대식과 남수호 담임목사 위임식 가져

지난 22일, 이삭교회 담임목사 위임식에서 남수호 목사가 위임 서약을 하고 있다.

지난 22일, 이삭교회 담임목사 위임식에서 남수호 목사가 위임 서약을 하고 있다.
지난 22일, 이삭교회가 정진섭 원로목사 추대식과 남수호 담임목사 위임식을 가졌다.

추대식과 위임식에 앞서 송태근 목사(삼일교회)가 '세 가지 자세'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송 목사는 "진리의 말씀을 옳게 분별하며, 부끄러울 것 없는 일꾼으로, 자신을 하나님 앞에 드리기를 힘써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후 원로목사 추대식에서 정진섭 목사가 이삭교회 원로목사로 추대됐다.

정 목사는 은퇴사를 통해 "지난 사역의 시간을 돌아보면 하나님의 은혜로 살아온 것 같다"라며, "앞으로도 이삭교회의 한 명의 성도로 은혜 속에서 살아갈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지금까지 함께해준 교역자들과 모든 성도분들, 그리고 묵묵히 자리를 지켜준 가족들에게도 감사한다"라고 덧붙였다.

이어서 진행된 담임목사 위임식에서는 남수호 목사가 이삭교회 담임목사로 위임됐다.

위임국장인 안원철 목사(모퉁이돌교회)의 사회로 서약과 공포를 통해 남수호 목사가 이삭교회 2대 담임목사가 되었음을 알렸으며, 권면과 축사 등이 이어졌다.

이날 위임목사로 공포된 남 목사는 "사랑이 넘치고 지역과 이웃을 잘 섬겨나가는 교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특히 인근에 있는 3개 대학들을 중심으로 청년들과 다음세대를 세워가는 일에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남 목사는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을 졸업하고, 강남교회와 삼일교회를 거쳐 이날 이삭교회에 위임하게 됐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