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도↓, 안전↑"부산 5030 시행 두 달…효과 '톡톡'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속도↓, 안전↑"부산 5030 시행 두 달…효과 '톡톡'

부산 안전속도 5030 시행 두 달 후 71km이상 과속 차량 1/3가량 감소
사망자‧ 중상자 사고도 최대 40%이상 감소
우려했던 차량 정체는 크지 않아

지난해 11월 11일 부산 안전속도 5030 선포식 모습. (사진=부산 경찰청 제공)

지난해 11월 11일 부산 안전속도 5030 선포식 모습. (사진=부산 경찰청 제공)
부산 시내 주요 도로의 최고 속도를 50km까지 제한하는 '부산도심 전역 안전속도 5030(이하 안전속도 5030)' 시행 두 달 만에 과속차량이 대폭 줄어들어 안전사고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5월 12일 전면 시행에 들어간 '안전속도 5030'으로 시속 71km 이상 과속 단속 차량이 1/3가량 줄었다.

제도 시행 전 무인단속장비 대당 71km 이상 과속 차량을 하루 평균 1.67건 적발했지만, 시행 후로는 이달 11일 기준 0.6건 단속에 머물고 있다.

이같은 과속차량 감소로 사망‧중상자를 낳는 교통 '중사고'도 줄었다.

부산 안전속도 5030 무인 단속장비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부산 안전속도 5030 무인 단속장비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실제 5030 안전운행 전면 시행에 들어간 5월 12일부터 7월 11일까지 두 달 동안 교통사고 사망자는 17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4명보다 29.2% 감소했다.

이중 보행자 사망사고는 12명에서 7명으로 절반가량 줄었다.

같은 기간 중상자도 465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711명보다 34.6% 감소했다.

반면, 우려했던 차량 정체는 크지 않았다.

부산시 교통정보센터에 수집된 중앙대로 등 중심 도로 기준 통행속도는 시행 전 시속 28.2km에서 시행 후 시속 27.5km로 시속 0.7km가량 늦춰진 것에 불과했다.

부산 안전속도 5030 시행으로 부산지역 한 이면도로에 시속 30km 제한이라고 적혀 있는 모습.(사진=부산경찰청 제공)

부산 안전속도 5030 시행으로 부산지역 한 이면도로에 시속 30km 제한이라고 적혀 있는 모습.(사진=부산경찰청 제공)
이에 대해 부산경찰청 교통과 담당자는 "본격 시행 2개월이라는 비교적 짧은 기간으로 섣불리 제도 시행 효과를 확신할 수 없다"면서도 "시행 이후 보행자 사망사고 등 인명피해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속도를 줄이면 안전이 확보된다'는 명제는 어느 정도 수긍된다"고 밝혔다.

이어 "사람 중심 교통문화로 나아갈 수 있도록 시민분들의 지속적인 동참을 부탁한다"면서 "특히 민식이법으로 사회적 관심도가 높아진 보호구역에서의 서행 안전운전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해 11월 11일 '보행자의 날'에 맞춰 전국에서 처음으로 시작한 안전속도 5030은 6개월간의 계도기간을 거쳐 지난 5월 12일부터 본격적인 단속에 들어갔다.

OECD 대부분 국가에서 오래전부터 시행하고 있는 이 제도는 시내 주요도로는 시속 50km 이하로, 이면도로는 시속 30km 이하로 속도를 제한하는 정책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