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부산시의원들 "부산시는 오거돈 측근 재임용 방침 철회해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합당 부산시의원들 "부산시는 오거돈 측근 재임용 방침 철회해야"

"신진구 전 부산시대외협력보좌관 재임용 반대"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 개인 영달 도모하는 것 아닌지 의심"

부산시의회 미래통합당 시의원들이 신진구 전 부산시대회협력보좌관의 재임용을 반대하고 나섰다.(사진=박중석 기자)

부산시의회 미래통합당 시의원들이 신진구 전 부산시대회협력보좌관의 재임용을 반대하고 나섰다.(사진=박중석 기자)
미래통합당 부산시의원들이 신진구 전 부산시대외협력보좌관의 재임용을 반대하고 나섰다.

통합당 시의원들은 13일 오후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시민들은 오거돈 전 시장의 성추행 사건으로 실망을 넘어 허탈감에 빠져있다"며 "하지만,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은 임기가 종료된 오 전 시장의 측근을 또다시 정무직 공무원에 재임용시키려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진구 보좌관의 재임용 방침은 부산시민을 충격에 빠뜨린 오 전 시장의 '성추행 사건' 은폐의혹'에 대한 진상규명과 실체적 진실을 밝혀야 할 부산시가 오히려 그 반대의 행보를 보이는 것"이라며 "이는 부산시민을 한 번 더 우롱하는 처사"라고 지적했다.

시의원들은 한발 더 나아가 "변 시장 권한대행이 성추행으로 불명예 퇴진한 전임 시장의 측근을 굳이 재임용하고자 하는 것은 여당의 권력을 방패 삼아 개인 영달을 도모하고자 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그러한 의심이 사실이 아니라면 변 시장 권한대행은 이제라도 신 전 보좌관에 대한 재임용 방침을 즉각 중단하고 여·야 정치권의 추천을 받아 하자 없는 인물을 기용해 불필요한 의심을 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