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비리의혹' BPA부산항시설관리센터 압수수색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채용비리의혹' BPA부산항시설관리센터 압수수색

부산항시설관리센터"BPA직원 자녀 입사 맞지만 충분히 소명가능"

부산항만공사(BPA) 용역 기관인 (사)부산항시설관리센터에 채용비리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압수수색을 실시해 채용비리의혹을 수사중이다.(자료사진)

부산항만공사(BPA) 용역 기관인 (사)부산항시설관리센터에 채용비리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압수수색을 실시해 채용비리의혹을 수사중이다.(자료사진)
부산항만공사(BPA) 용역 기관인 (사)부산항시설관리센터에 채용비리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압수수색을 실시해 채용비리의혹을 수사중이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지난달 26일 부산항시설관리센터를 압수수색하고 지난해 9월 이후 채용 채점 서류, 컴퓨터와 채용 담당 본부장 휴대전화 등을 압수했다.

지난해부터 올해 6월까지 이 센터에는 10여 명이 수시 채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채용과정에서 BPA 간부 자녀, 센터 직원 지인 등이 연루됐다는 진정 내용을 확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센터 채용은 1단계 서류전형, 2단계 면접으로 이뤄졌다.

부산항시설관리센터는 2018년 채용비리로 고위간부가 대거 경찰 수사를 받기도 했다.

2014년부터 3년간 센터 직원 채용 과정에서 공개채용 절차를 위반하고 특정 지원자 6명을 합격시킨 사실이 확인뙜다.

당시 채용비리는 BPA 관계자로부터 청탁을 받은 센터 고위 간부가 지위를 이용해 자격증이 없는 부적격자를 서류전형에 합격시킨 뒤 면접 과정에서 고득점을 부여하는 방법으로 이뤄진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확인됐다.

비영리사단법인 부산항시설관리센터는 BPA에서 예산을 지원받아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국제크루즈터미널, 연안여객터미널, 국제선용품유통센터를 위탁관리하는 기관이다.

2009년 부산항부두관리공사가 해산되고 2014년 부산항시설관리센터로 이름을 바꿔 기존 부산항부두관리공사의 일을 계속 맡아 오고 있다.

북항 감천항 등 부산항 공용부두 주요 시설도 함께 관리하며 직원은 340명가량이다.

부산항시설관리센터 고위관계자는 "BPA직원 자녀가 입사한 것은 맞지만 면접 등의 평가위원이 있기 때문에 부정이 개입될 여지는 전혀 없다"며 "경찰이 조사하면 충분히 소명할 수 있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