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과잉공급 조정한다"부산시, 상반기 택시 109대 감차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택시 과잉공급 조정한다"부산시, 상반기 택시 109대 감차

부산시, 택시 감차추진 5개년 개획 수립

부산시는 2020년도 상반기 택시 감차 보상사업을 통해 일반택시 109대를 감차했다고 30일 밝혔다. (사진제고=부산시청)

부산시는 2020년도 상반기 택시 감차 보상사업을 통해 일반택시 109대를 감차했다고 30일 밝혔다. (사진제고=부산시청)
부산시는 2020년도 상반기 택시 감차 보상사업을 통해 일반택시 109대를 감차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감차에 투입된 예산은 30억5천200만원으로 국비가 4억2천510만원, 시비 15억3천690만원, 부가세 경감세액은 10억9천만원을 차지한다.

당초 시는 올해 본예산에 60대를 감차하는데 필요한 국고보조금만 확보한 상태였다.

하지만, 코로나19 장기화로 택시업계 경영 여건이 악화함에 따라 감차 대수를 늘리기로 하고, 국토교통부와 협의를 거쳐 49대분 국고보조금을 추가로 확보했다.

시는 지난 4월 일반택시 109대 감차, 대당 감차 보상금액 2천800만원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택시 감차 계획을 확정하고 국토부로부터 부가가치세 경감세액 10억9천만원을 배정받았다.

시는 2016년부터 택시 감차를 지속해서 추진한 결과 모두 729대(일반택시 649대, 개인택시 80대)를 감차했다.

이달 말 기준 부가가치세 경감세액으로 받은 금액은 전국에서 가장 많은 88억2천만원에 이른다고 시는 밝혔다.

앞으로 부산시는 '제4차 택시총량실태조사'에 대한 국토교통부의 검증용역이 끝나는 대로 앞으로 5년간 택시정책의 기본지표가 될 택시 적정공급 대수, 과잉공급 대수를 고시할 방침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