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코로나19 기부금, 북한이탈주민 등 소외계층 지원키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시 코로나19 기부금, 북한이탈주민 등 소외계층 지원키로

26일 제3차 기부금 협의회 열어
북한이탈주민, 장애인, 저소득층 즉각 지원키로

부산시는 26일 오전 시청에서 코로나19 관련 제3차 기부금 협의회를 열고 북한이탈주민과 장애인 등 소외 계층에게 기부금을 
다양하게 지원하기로 했다. (사진제공/부산시청)

부산시는 26일 오전 시청에서 코로나19 관련 제3차 기부금 협의회를 열고 북한이탈주민과 장애인 등 소외 계층에게 기부금을 다양하게 지원하기로 했다. (사진제공/부산시청)
부산시는 코로나19 기부금을 북한이탈주민, 장애인, 저소득아동 등 다양한 소외계층에 집행하기로 했다.

부산시는 26일 오전 시청 소회의실에서 코로나19 관련 '제3차 기부금협의회'를 열었다.

이번 협의회는 현재까지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대한적십자사 부산지사를 통해 모금한 기부금 총 31억9천만 원(3월 24일 기준, 물품은 별도) 중 1차 배부액(9억9천2백만 원, 3월 10일)과 2차 배부액(13억9천4백만원, 3월 19일)을 제외하고 가용 가능한 8억4백만 원에 대한 3차 배부사업을 논의하기 위해 열렸다.

시는 총 5개 사업에 4억1천1백78만 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부산시의 기부금 집행률은 3차를 포함해 총 88%로 잔액은 3억9천만 원 정도다.

이번 3차 기부금협의회에서는 지역아동센터를 이용하는 저소득 아동에게 2차 구호물품 지원에 2억4천7백2십만 원을 지원한다.

또, 전통시장 방역물품 지원 6천1백23만 원, 고령층, 임산부 등 취약계층 마스크 지원 6천만 원, 발달장애인 긴급 돌봄서비스 추가 지원 2천8백35만 원을 책정했다.

북한이탈주민 생필품 지원 1천5백만 원을 편성해 여러 소외계층에게 기부금이 돌아가도록 했다.

오거돈 시장은 "코로나19 사태가 두 달여에 접어들면서, 도움을 필요로 하는 분들은 점점 늘어나고 있다. 이웃에 내미는 시민 여러분의 손길이 사회적 거리두기 속에서도 심리적 거리를 좁히는 등 서로를 잇는 가장 큰 힘"이라며 "지금까지처럼 기부금은 투명하고 신속하게 꼭 필요한 곳에 쓰이도록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