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천교회 확진자 32명 중 10명 이상, 신천지 관련 장소 방문 추정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온천교회 확진자 32명 중 10명 이상, 신천지 관련 장소 방문 추정

부산시 GPS 추적결과, 장전동 신천지 시설 방문 추정
오차범위 500m여서 특정시설 지정은 한계

부산시가 대규모 코로나19 확진사례가 나온 온천교회와 관련해 심층역학조사를 벌인 결과 확진자 32명 중 10명 이상이 장전동 인근 신천지 관련 장소에 방문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황진환기자/자료사진)

부산시가 대규모 코로나19 확진사례가 나온 온천교회와 관련해 심층역학조사를 벌인 결과 확진자 32명 중 10명 이상이 장전동 인근 신천지 관련 장소에 방문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황진환기자/자료사진)
부산시가 대규모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나온 온천교회와 관련해 심층역학조사를 벌인 결과 확진자 32명 중 10명 이상이 금정구 장전동 인근 신천지 관련 장소에 방문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또, 확진자의 발병일을 고려할 때 성도 확진자 중 A환자로 인해 교회 성도들에게 퍼진 것을 확인했다.

부산시는 26일 오후 동래 온천교회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집단발생 역학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분석대상은 온천교회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41명이다.

온천교회 신도가 34명(부산거주 32명, 경남 김해 거주 2명), 신도로부터 전파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가 7명이다.

시는 확진자의 휴대전화 위치추적과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조회, 확진자 개별 역학조사 자료를 근거로 분석을 했다.

분석팀은 자료를 확보한 확진자 33명에 대한 조사결과 A환자가 지난달 6일부터 목 건조, 콧물로 의료기관을 방문해 약을 지속적으로 먹었고 점점 증상이 심해졌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부산 1번 확진자(19·남·동래구)의 증상 발현은 19일이고, 이보다 앞선 경남 김해 거주자의 최초 증상은 16일이다.

사실상 A씨가 온천교회 집단 발병의 최초 감염자라는 것이다. 하지만 A씨의 감염 경로는 밝혀내지 못했다.

특히, 시는 확진자 중 32명의 GPS위치정보를 토대로 분석해 보니 10명 이상이 신천지 관련 장소에 방문한 것으로 추정했다.

적어도 10명 이상이 금정구 장전동 인근 신천지 관련 장소에 다녀왔다는 것이다.

다만 위치추적결과는 기지국 기반 자료로 도심은 평균 500m 정도 오차범위가 있어서 신천지 관련 동선이 확인됐지만 오차범위로 특정시설을 지정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또, 시는 본인이 진술하지 않는 이상 방문지를 특정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