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당 5·10만원" 부산 기초단체들 잇달아 생활안정자금 지원(종합)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1인당 5·10만원" 부산 기초단체들 잇달아 생활안정자금 지원(종합)

26일, 부산 수영구·동구·부산진구 잇달아 주민 1인당 생활안정자금 5만원 지원 발표
앞서 기장군, 군민 1인당 10만원 지원 계획 내놓아

부산 기초단체들이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라 서민 경제가 어려워지자, 지역 주민 모두에게 긴급 생활안정자금을 지급하는 결정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부산 수영구청. (사진=송호재 기자)

부산 수영구청. (사진=송호재 기자)
수영구는 모든 구민에게 긴급생활안정자금 5만원을 지급한다고 26일 밝혔다.

구는 예비비와 재난관리기금, 추경 등으로 예산 88억원을 확보해 구민 17만 6천여명에게 생활안정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지급 대상은 26일 0시 이전부터 지급일까지 수영구에 계속해서 주민등록을 둔 구민 전체다.

3개월 안에 사용 가능한 선불카드 형태로 5만원을 지급할 예정이다.

지원금은 선불카드 준비 기간 등을 고려해 4월 말 이후 각 동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배부할 계획이다.

동구와 동구의회도 수영구와 같은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주민을 위해 모든 주민에게 지역화폐 5만원을 지급하기로 발표했다.

부산 동구청. (자료사진)

부산 동구청. (자료사진)
동구와 구의회는 최근 주민 생활 안전과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재난 긴급생활지원금 40억원을 편성해 지급하기로 협의했다.

지급대상은 동구에 주소를 둔 모든 구민으로, 중복 지원을 받는 소상공인을 제외한 8만 명이 될 전망이다.

이번 긴급생활지원금은 지급일로부터 3개월이 지나면 소멸되는 지역화폐 형태이다.

부산진구청 (사진=부산진구청)

부산진구청 (사진=부산진구청)
부산진구는 재난지원금으로 주민 1인당 5만원씩 현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230억원 규모의 민생안정 예산을 편성하고, 지역 주민 36만명 모두에게 1인당 5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

부산시가 추진하는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에 5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재난지원금은 다음달 9일부터 주소지 주민센터 또는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받는다.

세대원 중 대표 1명 또는 각 세대원이 개별 신청 가능하다. 지급 방법은 신청한 계좌로 입금하는 방식으로 현금을 지급한다.

생필품 구입 등 제한 없이 실생활에 바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한 조치라는 게 부산진구의 설명이다.

부산 기장군청 전경사진 <사진=부산 기장군청 제공>

부산 기장군청 전경사진 <사진=부산 기장군청 제공>
앞서 부산지역에서는 최초로 기장군이 군민 1인당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군은 이달 말이나 다음달 초 지급을 목표로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이밖에 연제구 등 부산지역 다른 기초단체들도 지역 주민에게 지급하는 긴급 재난지원금을 검토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