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기장군 간부들 "기장형 재난기본소득 기부하겠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기장군 간부들 "기장형 재난기본소득 기부하겠다"

부산 기장군청. (자료사진)

부산 기장군청. (자료사진)
부산 기장군 간부 공무원들이 군 자체 재난기본소득을 주민을 위해 기부하겠다고 선언했다.

기장군에 따르면 최근 열린 코로나19 점검회의에서 부군수와 국장, 과장 등 간부 공무원들은 '기장형 재난기본소득'이 추진되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이를 기부하기로 했다.

이들은 "코로나19로 모든 군민이 어려움을 겪는 만큼,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자 한다"며 기부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예산 167억원을 확보해 모든 군민에게 1인당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원하기로 하고 조례 제정 등을 추진하고 있다.

앞서 기장군 공무원들은 지역 내 마스크 공장에 인력이 부족하다는 소식을 듣고 지난 8일부터 주말을 이용해 마스크 생산 자원봉사를 이어가고 있다.

기장군 관계자는 "기장군 간부 공무원들이 자발적으로 기부에 동참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며 "나눔과 배려의 문화가 확산하면 기장형 재난기본소득 전담 기부 창구를 운영하는 것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