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도심 주택서 고양이 수백마리 불법 사육…경찰 수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도심 주택서 고양이 수백마리 불법 사육…경찰 수사

부산의 한 주택에서 고양이 수백마리를 불법 사육한 현장이 경찰에 적발됐다.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부산의 한 주택에서 고양이 수백마리를 불법 사육한 현장이 경찰에 적발됐다.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부산 도심의 한 주택에서 고양이 수백마리를 불법 사육하는 현장이 경찰에 적발됐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동물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A(60대·여)씨 등 2명을 수사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이들은 최근까지 부산 수영구 자신의 집에서 구청에 신고하지 않고 고양이 400여마리를 사육하거나 학대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관할인 수영구청으로부터 수사를 의뢰받아 A씨 집 등을 압수수색했다.

구청 소속 동물보호감시원 등과 함께 진행한 압수수색에서 고양이 400여마리를 발견해 이를 동물보호센터에 인계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과 수영구청 등에 따르면 A씨는 별도의 신고나 허가없이 해당 주택에서 고양이를 사육했다.

경찰은 A씨 등이 불법으로 새끼고양이를 판매한 정황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구청 신고를 받고 현장을 확인한 결과 고양이를 불법으로 사육한 것으로 의심되는 현장을 확인했다"라며 "구체적인 수사 사항은 확인해줄 수 없다"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