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BNK부산은행, 코로나19 피해기업 1천억원 긴급 지원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시-BNK부산은행, 코로나19 피해기업 1천억원 긴급 지원

양 기관 협약 통해 1000억 규모 긴급 지원 자금 편성
신용등급 대폭 확대, 최저금리, 기업당 대출한도 1억원 제공

왼쪽부터 박성훈 부산시경제부시장, 빈대인 부산은행장, 오거돈 부산시장, 김지완 BNK금융회장 (사진제공/ 부산시청)

왼쪽부터 박성훈 부산시경제부시장, 빈대인 부산은행장, 오거돈 부산시장, 김지완 BNK금융회장 (사진제공/ 부산시청)
부산시는 14일 오전 시청 7층 회의실에서, BNK부산은행과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및 영세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1,000억 규모의 금융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BNK부산은행 외에도 코로나19사태로 직접 피해를 입고 있는 지역 상인연합회, 관광협회, 공연기술협회, 한국이벤트협회 관계자 참여해 환영의 뜻을 전했다.

부산은행은 협약을 통해 ▲‘코로나19 피해업체’ 기존 대출 만기연장 및 금리우대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 45억 출연 ▲5억원 상당의 방역물품 기부 ▲지역 저신용등급 포용금융 확대에 50억 출연 등에 나선다.

시는 협약을 바탕으로 지역 내 코로나 피해기업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1,000억 규모(부산시 150억, 부산은행 850억)의 ‘코로나19 피해기업 자금지원’을 긴급 편성하고 오는 17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특히 ▲신용등급 대폭 확대(1~10등급) ▲최저금리 1.5% ▲기업당 대출한도 1억원 ▲만기1년 일시상환(최대 5년연장)등에 나선다.

자세한 내용은 부산신용보증재단 및 부산은행 전 지점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존 자금지원 제도의 사각지대에 놓인 금융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시에서 추진 중인 포용금융인 ‘모두론’ 또한 부산은행의 이번 출연을 시작으로 다른 은행의 참여가 늘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지역 대표 금융기관으로서 위기상황마다 적극적인 금융지원으로 피해 극복에 힘을 실어주는 부산은행에 감사하다”며 “시 자금지원제도의 혜택을 지역 내 모든 기업이 누릴 수 있고, 저금리가 가장 필요한 기업이 저신용등급 때문에 제외되는 일이 없도록 촘촘한 금융안전망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김지완 BNK금융회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지역 상공인과 자영업계 상황이 어려워져 함께 극복하기 위해 협약에 나선 것”이라면서 “직·간접피해기업에 대해 특별자금 지원과 더불어 기존 상품에 대한 상환기간 연장, 이자율 대폭 경감 등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