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도 컨테이너 주택서 불…단독형감지기가 큰 피해 막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영도 컨테이너 주택서 불…단독형감지기가 큰 피해 막아

단독경보형감지기. (사진=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

단독경보형감지기. (사진=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
부산의 한 컨테이너형 주택에서 불이 났지만, 미리 설치한 단독경보형감지기가 작동에 큰 화재를 막았다.

부산항만소방서에 따르면 13일 오후 부산 영도구 남항동의 한 컨테이너 주택에서 불이 났다.

주택에서 연기가 나자 단독경보형감지기가 경보음을 울렸고, 이를 들은 이웃 주민이 곧바로 119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은 곧바로 불길을 잡았다.

이날 화재로 냄비 등 주방용품 일부가 불에 탔지만 다행히 큰 화재로 번지지는 않았다.

소방에 따르면 이날 불은 가스레인지 불에 음식물이 과열돼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항만소방서 관계자는 "단독형감지기는 화재를 초기에 인지해 피해를 줄일 수 있는 주택용 필수 시설"이라며 "주택 거주자는 반드시 단독형감지기를 설치하시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