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역 고속도로 정체 서서히 풀려…시내는 정체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지역 고속도로 정체 서서히 풀려…시내는 정체

오후 5시 현재 남해고속도로 창원분기점 CCTV 화면. (사진=한국도로공사 ROAD PLUS 캡처)

오후 5시 현재 남해고속도로 창원분기점 CCTV 화면. (사진=한국도로공사 ROAD PLUS 캡처)
설 연휴 첫날인 24일 오전부터 정체를 보이던 부산지역 주요 고속도로는 오후 들어 통행량이 줄면서 원활한 차량 흐름을 보이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부산경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를 기점으로 부산을 오가는 주요 고속도로는 일부 구간을 제외하고 대부분 정체가 풀렸다.

이날 오후 5시 현재 남해고속도로 부산방향 칠원분기점에서 함안2터널까지 2km 구간, 순천방향 북창원나들목 인근 1km 구간에서 정체를 보이고 있다.

나머지 구간은 양방향 모두 차량들이 제 속도를 내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부산경남본부 관계자는 "이날 오전 대부분 구간에서 정체가 있었지만, 오후 들면서 정체가 심할 거라는 예상과 달리 통행량이 서서히 줄기 시작했다"면서, "밤에도 큰 정체는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반면 부산 시내 주요도로는 대부분 구간에서 지·정체가 나타나고 있다.

이날 오후 5시 현재 중앙대로 시청 앞에서 서면 교차로까지 3km 구간, 번영로 수영환경공원에서 수영터널까지 2.5km 구간 등에서 차량들이 가다 서다를 반복하고 있다.

또 센텀시티와 남포동 등 백화점과 시장 등이 모여있는 중심가 인근 도로도 쇼핑객이 몰리면서 혼잡을 빚고 있다.

한편 부산지방기상청은 이날 오후 9시 이후 부산 동쪽 해안지역을 중심으로 5mm 미만의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또 이날 밤부터 연휴 둘째날인 25일 낮까지 부산 앞바다 등에 초속 8~13m의 강한 바람을 동반한 너울성 파도가 예상돼 해안가 안전사고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