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북구 주택 화재…2명 연기 흡입, 1천만원 재산피해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북구 주택 화재…2명 연기 흡입, 1천만원 재산피해

불이 난 주택 내부.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불이 난 주택 내부.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부산의 한 주택에서 불이 나 집에 있던 자매가 연기를 마시는 등 경상을 입었다.

24일 오전 10시 50분 부산 북구 구포동의 한 주택 2층에서 불이 나 20여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집 안에서 잠을 자고 있던 언니 A(26·여)씨와 동생 B(19·여)씨 등 2명이 연기를 흡입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또 주택 내부 소파 등 가재도구가 불에 타 소방서 추산 1천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났다.

경찰은 "화장실에서 유리 깨지는 소리와 함께 연기가 났다"는 자매 진술을 바탕으로, 화장실에 있던 순간온수기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인을 조사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