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첫날…오전 부산지역 고속도로 정체 서서히 늘어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설 연휴 첫날…오전 부산지역 고속도로 정체 서서히 늘어

오전 10시 현재 남해고속도로 순천방향 동창원나들목 CCTV 화면. (사진=한국도로공사 ROAD PLUS 캡처)

오전 10시 현재 남해고속도로 순천방향 동창원나들목 CCTV 화면. (사진=한국도로공사 ROAD PLUS 캡처)
설 연휴 첫날인 24일 오전 고향을 찾는 차량이 늘면서 부산·경남권 고속도로에도 정체 현상이 시작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부산경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현재 부산을 오가는 주요 고속도로 통행량이 꾸준히 늘고 있다.

남해고속도로 순천방향 동창원나들목에서 북창원나들목까지 8km 구간, 산인터널에서 함안나들목까지 6km 구간 등에서 차량들이 가다 서다를 반복하고 있다.

또 남해고속도로 제1지선 서마산나들목에서 내서분기점까지 6km 구간도 차량들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오후 들어 통행량이 증가하면서 고속도로 정체 구간도 늘겠으며, 정체는 자정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부산지역을 오가는 차량이 81만여대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부산 시내 주요도로도 정체 현상을 빚는 구간이 늘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 현재 센텀시티역 인근 도로와 수영강변대로 1km 구간 등에서 소통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또 금정구 중앙대로 부곡사거리에서 금정구청까지 1.5km 구간, 사하구 하구둑교차로에서 하단교차로 방향 1km 구간 등 고속도로·국도를 잇는 주요 도로에서 차량들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한편 부산지방기상청은 이날 오전까지 진주, 함안 등 경남 내륙을 중심으로 가시거리 1km 미만의 안개가 낄 것으로 보고, 귀성길 교통안전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