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 민생치안 10대 전략과제 공개 토론회 개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경찰, 민생치안 10대 전략과제 공개 토론회 개최

정책 수용도 제고를 위한 시민·사회단체와 공감대 형성

부산경찰청은 14일 오전 10시 30분 7층 동백홀에서 주민· 언론· 시민단체·전문가와 현장경찰관 대표가 참석해 '2020년 주요업무계획 공개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사진=부산 경찰청 제공)

부산경찰청은 14일 오전 10시 30분 7층 동백홀에서 주민· 언론· 시민단체·전문가와 현장경찰관 대표가 참석해 '2020년 주요업무계획 공개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사진=부산 경찰청 제공)
부산경찰청은 14일 오전 10시 30분 7층 동백홀에서 주민· 언론· 시민단체·전문가와 현장경찰관 대표가 참석해 '2020년 주요업무계획 공개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올해 주요업무계획 수립을 위해 총 123개의 과제를 발굴했으며, 검토과정을 거쳐 10개 과제를 민생치안과 직결된 전략과제로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10대 과제는 ▲ 교통사고로부터 국민생명 지키기 종합대책 ▲ 부산 전역 ‘안전속도 5030’ 안정화 및 전국 확산 기여 ▲ 재난 등 112위기대응 역량 강화 ▲ 지역경찰「이웃순찰제」내실화 및 안정화 ▲ 정신과적 응급상황에 대한 공동대응시스템 구축 ▲참여․협업을 통한 위기청소년 선도․보호 플랫폼 강화 ▲ 선제적․예방적 수사활동으로 서민경제 침해사범 척결 ▲ 예방적 형사활동을 통한 시민안전 확보 ▲ 생활주변 폭력배 근절 ▲ 이주여성 및 다문화가정 자녀 보호 이다.

이날 회의는 부산경찰의 올해 주요업무계획 수립에 있어 올바른 정책방향을 설정하고, 10대 전략과제에 대해 시민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보완점을 파악하기 위해 열렸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토론회는 ▵치안정책 추진방향 ▵교통·생활안전·수사·형사 등 분야별 과제 설명에 이어 참석자들(시민 등 16명, 경찰 21명)간에 자유롭게 의견을 주고받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김창룡 부산경찰청장은 "같은 정책이라도 의견 수렴 등 정책수립 과정에서의 절차적 정의 확보 여부에 따라 정책대상자와 집행자의 수용도에서 큰 차이를 보인다" 면서 "앞으로 경찰활동 전반에 걸쳐 주민 참여를 보장하고, 토론회에서 나온 의견에 대해서는 정책과제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부산경찰은 이날 토론회를 거쳐 '2020년 부산경찰 주요업무계획'을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