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영도 하리항 등 낙후 어촌, 재생사업 본격 추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영도 하리항 등 낙후 어촌, 재생사업 본격 추진

2020년도 어촌뉴딜300사업에 4곳 선정
하리항, 청사대길 등에 3년간 224억원 확보

부산지역에서 낙후한 어촌공간이 재생사업을 통해 활력넘치는 공간으로 탈바꿈한다.

부산시는 해양수산부의 2020년도 어촌 뉴딜 300 사업 공모 결과, 최종 4곳이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정부혁신 사업인 이 프로젝트는 3조원을 들여 2023년까지 전국 어촌과 어항 300곳을 선정, 주요 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어촌 경제를 활성화하는 것이 목표다.

이번에 사업대상에 선정된 곳은 영도구 동삼동 하리항, 해운대구 청사대길, 하단항 관광형 어항개발사업, 강서구 대항 바다학교 등이다.

이들 어촌엔 내년부터 2022년까지 국비 224억원 포함 383억원이 투입된다.

지역밀착형 생활 SOC사업으로 어촌 기반시설인 방파제와 물양장을 보강하거나 새로 만든다.

또, 어촌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해 해양친수공간과 바다 학교, 해안 산책로 등을 만들고 수산물 직매장 건립 등도 추진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어촌 뉴딜 300 사업이 부산의 낙후된 어촌을 새롭게 디자인해 활력이 넘치는 공간으로 탈바꿈할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