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은행, 은행권 최초 ‘여가친화기업’ 인증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은행, 은행권 최초 ‘여가친화기업’ 인증

‘2019년 여가친화기업 인증식’에서 여가친화기업으로 선정

BNK부산은행이 ‘2019년 여가친화기업 인증식’에서 은행권 최초로 여가친화기업으로 선정됐다. 사진 왼쪽부터 부산은행 이용현  서울영업부장, 문화체육관광부 김정배 문화예술정책실장 (사진 = BNK부산은행 제공)

BNK부산은행이 ‘2019년 여가친화기업 인증식’에서 은행권 최초로 여가친화기업으로 선정됐다. 사진 왼쪽부터 부산은행 이용현 서울영업부장, 문화체육관광부 김정배 문화예술정책실장 (사진 = BNK부산은행 제공)
BNK부산은행이 10일 서울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2019년 여가친화기업 인증식’에서 은행권 최초로 여가친화기업으로 선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지역문화진흥원이 주관하는 ‘여가친화기업’ 인증은 근로자가 일과 삶을 조화롭게 병행할 수 있도록 모범적인 여가활동 제도를 운영하고 있는 기업을 선정해 지원하는 제도이다.

운영실태와 임직원 만족도 등을 평가해 선정하며, 올해는 부산은행을 비롯해 총 48개 기업이 선정됐다.

부산은행은 ‘직원이 행복한 은행’이라는 빈대인 은행장의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일과 여가 생활을 조화롭게 병행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직원 행복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저녁 6시에 PC가 셧다운 되는 ‘가정의 날’을 주 5회 실시해 직원들의 저녁 여가시간을 보장하고 있으며, 결혼기념일이나 본인 생일에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청원휴가 제도를 도입하는 등 직원들의 워라밸 확산에 힘쓰고 있다.

본점 내에는 카페테리아와 피트니스센터, 건강관리실 등 직원 휴게 공간도 조성해 일하고 싶은 근무환경을 만들고 있다.

한편, 부산은행은 지난 11월 ‘대한민국 일하기 좋은 100대 기업’에 10년 연속 대상에 선정되며 명예의 전당 기업으로 헌액됐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