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학과 갑질' 대학 사태 파악 나서…'소극적 대처' 비판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군사학과 갑질' 대학 사태 파악 나서…'소극적 대처' 비판도

A 대학, 군사학과 논란 사실관계 확인…"오해에서 빚어진 일" 반박한 것으로 알려져
피해 사례도 확인 안 해…'소극적 대처' 비판 불가피
교육부 "대학 측 자체 대책 지켜본 뒤 결과에 따라 조치할 것"

모 대학 군사학과 교수가 학생과 계약직 강사를 상대로 부적절한 언행과 갑질을 일삼았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확산하자[12.4 부산CBS노컷뉴스="냄새 난다" 모 대학 군사학과 교수 상습적 '폭언' 논란] 해당 대학 측이 사태 파악에 나섰다.

하지만 적극적인 피해 사실은 확인조차 하지 않아 교육부가 대학 측 조치에 따라 직접 나선다는 방침이다.

수업 시간 학생에 대한 인격모독성 발언부터 계약직 교수에 대한 갑질 논란까지.

부산CBS보도로 A대학 군사학과 B교수가 각종 부적절한 언행을 일삼았다는 논란이 확산하자, 대학 측이 대책마련에 나섰다.

A대학은 최근 B교수를 상대로 각종 의혹에 대해 사실 관계를 확인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과정에서 교수 B씨는 대학 측에 "오해에서 빚어진 일"이라며 의혹을 대부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자신의 저서를 교재로 정한 뒤 학생 모두가 이를 구매하도록 유도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A대학은 B교수가 학과 내 유일한 전임교원이나 보니 이런 일이 발생했다고 판단해 교원 충원에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A대학 관계자는 "학과 내 전임교원이 한 명 뿐이다 보니 독단적인 학과 운영 때문에 문제가 생겼다는 판단이 가능하다"라며 "군에 협조를 요청하는 등 조속히 전임교원을 충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A대학은 정작 학생 피해 상황을 확인하는 등 직접적인 행동에는 나서지 않고 있다.

논란만으로는 피해자를 지목하기 어려운 상황이라, 피해를 당한 학생이나 강사 등 관계자가 직접 대학에 문제를 제기해야 개입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A대학 관계자는 "현재 논란만으로는 실제 피해자가 누구인지 파악하기 어렵다. 피해자 증언이 없는 상황에서 직접적인 조사는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피해자들이 직접 대학에 문제를 제기해야 적극적으로 움직일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대학 측의 이런 설명은 2차 피해를 우려해 문제조차 제기하지 못한 피해자들의 상황은 전혀 고려하지 않은 입장이라는 비판이다.

특히 대학 측이 이미 수년 전 B교수의 독선적인 학과 운영과 관련한 문제를 알고 있었던 만큼, 적극적인 조치에 나서지 않아 학생 피해만 키웠다는 지적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한편 교육부는 이번 사안에 대해 대학 측 조치를 지켜본 뒤 필요하다면 자체적인 확인 절차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 관계자는 "해당 대학 상황을 구체적으로 확인하지 않아 어떤 조치가 가능한지 언급하기는 이르다. 먼저 대학 측 대처를 지켜본 뒤에 결정할 일"이라며 "조치가 미비하다고 판단될 경우 신고센터 등 각종 제도와 절차를 활용해 파악에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