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남부발전, 부산 신항에 세계 최대 '100MW급 태양광발전' 추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한국남부발전, 부산 신항에 세계 최대 '100MW급 태양광발전' 추진

물류창고 지붕 활용 대용량 태양광 개발, 2022년까지 세계 최대 규모 그린포트 구축
재생에너지 확대, 지역 상생과 일자리 창출, 경제 활성화 기대

부산 신항 1단계 웅동단지 태양광 조감도  (사진 = 한국남부발전 제공)

부산 신항 1단계 웅동단지 태양광 조감도 (사진 = 한국남부발전 제공)
부산 본사 발전공기업인 한국남부발전이 부산 신항에 세계 최대 규모 태양광 발전시설을 조성한다.

남부발전은 최근 부산항만공사 신항사업소에서 입주업체 27개사를 대상으로 ‘부산 신항 태양광 사업설명회’를 개최했다.

이 설명회는 항만공사와 지난 10월 체결한 ‘부산 신항 태양광 발전사업 협약’의 후속조치로, 신항 입주업체들과 태양광 사업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남부발전은 사업설명회에서 입주업체들에게 태양광 설비의 안정적인 시공방안과 지급 임대료 수준, 발전수익공유 방안 및 최적의 설비 운영방안을 제시하고 사업 참가를 위한 상담을 진행했다.

앞으로 남부발전은 1단계로 내년 6월 웅동배후단지에 30MW급 태양광 발전설비를 우선 착공하고, 단계별로 잔여 웅동단지와 북·남·서 컨테이너 단지로 확대해 100MW급 태양광 발전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부산항만공사는 임대 협의와 인허가 취득을 지원한다.

남부발전은 이달 중 임대차 계약을 체결하고, 내년 2월 중 인허가에 착수할 방침이다.

남부발전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물류창고 지붕을 활용한 대규모 태양광사업 개발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입주업체의 부가수익 창출을 통한 성공적인 지역상생 동반성장 모델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2022년까지 총 100MW급의 세계 최대 규모 ‘그린포트(Green Port)’로 구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