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참여연대 "부산신보 감사 결과 허탈…이사장 사퇴해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참여연대 "부산신보 감사 결과 허탈…이사장 사퇴해야"

부산참여연대는 단체 대화방에서 욕설과 폭언을 한 부산신용보증재단 이병태 이사장에 대해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사진은 논란 이후 부산지역공공기관노동조합협의회가 이 이사장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연 모습. (사진=부산지역공공기관노동조합협의회)

부산참여연대는 단체 대화방에서 욕설과 폭언을 한 부산신용보증재단 이병태 이사장에 대해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사진은 논란 이후 부산지역공공기관노동조합협의회가 이 이사장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연 모습. (사진=부산지역공공기관노동조합협의회)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단체 대화방에서 욕설과 폭언을 한 부산신용보증재단 이병태 이사장에 대한 부산시 감사 결과를 비판하며 이 이사장의 즉각 사퇴를 촉구했다.

부산참여연대는 22일 발표한 성명에서 "부산시는 2개월 동안 부산신보 이병태 이사장에 대한 감사를 벌였지만, 그 결과는 허탈함과 실망감을 안겼다"라며 "정권은 바뀌었지만, 노동에 대한 가치와 철학은 바뀌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오거돈 부산시장은 부산신보에 대한 감사를 진행할 것이 아니라 사안의 심각성을 고려해 이사장 사표를 수리하거나 해임했어야 한다"라며 "정치적 부담과 제식구 감싸기에 그친 부산시 결정은 시민과 약속을 저버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참여연대는 "이병태 이사장의 폭언과 욕설은 부산시가 표방한 '노동이 존중받는 도시'와 반하는 언행"이라며 "그 심각성과 노동조합에 대한 몰이해 등을 고려해 즉각 사퇴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라고 말했다.

이 이사장은 지난 8월 28일 부서장 등 간부 직원들이 있는 모바일 메신저 단체 대화방에서 폭언과 욕설, 비속어 등을 쏟아내 공분을 샀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