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한·아세안정상회의장 인근 철도노조 행진 '제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찰, 한·아세안정상회의장 인근 철도노조 행진 '제한'

20일 오후 2시 철도노조 부산본부가 부산역 앞에서 총파업 결의대회를 열었다. (사진=송호재 기자)

20일 오후 2시 철도노조 부산본부가 부산역 앞에서 총파업 결의대회를 열었다. (사진=송호재 기자)
전면 파업에 돌입한 전국철도노동조합이 25일 한·아세안특별정상회의가 열리는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주변에서 대규모 거리시위를 예고하자, 부산경찰이 일부 구역의 행진을 제한하기로 했다.

부산지방경찰청과 철도노조에 따르면 노조는 오는 25일 해운대구 신세계 센텀시티 백화점 앞에서 집회를 열겠다고 지난 15일 신고했다.

노조는 집회 이후 신세계 센텀시티 백화점에서 운촌삼거리까지 2.3km 구간을 행지할 예정이다.

이에 부산경찰청은 집시법 제12조에 따라 특별정상회의가 열리는 벡스코 인접 홈플러스에서 올림픽R 600m 구간에 대한 '행진 제한'을 노조 측에 통고했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은 또 노조 측에 "한·아세안특별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와 경호상 필요, 시민 교통불편의 최소화를 위한 제한통고"라고도 설명했다.

한편, 철도노조는 애초 3천여명이 집회에 참석할 것이라고 경찰에 신고했지만, 최대 5천명의 조합원이 모일 것으로 보인다.

특히 노조가 집회를 예고한 장소는 한·아세안특별정상회의장인 벡스코와 직선거리로 불과 400m 떨어져 있다.

철도노조는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공약을 이행할 것을 촉구하는 차원에서 벡스코 인근 집회를 계획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면 파업에 돌입한 철도노조는 애초 요구사항이 수용되지 않는 한 계획대로 집회를 열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 경찰청 관계자는 "허가된 집회에 대해서는 교통지원 등 안전한 집회가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보호를 하겠지만, 위법 상황발생 시에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