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인철 공군참모총장,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지원 현장 점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원인철 공군참모총장,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지원 현장 점검

원인철 공군참모총장(왼쪽)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지원하는 폭발물처리반(EOD) 요원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공군 제5공중기동비행단 제공)

원인철 공군참모총장(왼쪽)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지원하는 폭발물처리반(EOD) 요원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공군 제5공중기동비행단 제공)
원인철 공군참모총장이 이달 25일부터 이틀간 부산에서 열리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지원 관련 현장 점검에 나섰다.

공군 제5공중기동비행단은 21일 원 총장이 김해기지와 벡스코 종합상황실을 찾아 준비 상황을 점검하고 장병들을 격려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날 원 총장은 김해기지 입출국 행사장과 항공기 주기장에서 정상회의 지원 추진현황과 준비상태를 직접 확인한 뒤 장병과 군무원을 격려했다.

이어 해운대구 벡스코에 마련된 경호안전종합상황실을 찾아 행사 기간 항공기 입·출항과 비상상황 대비 임무를 맡은 항공통제팀을 격려했다.

원 총장은 "각자의 분야에서 전문성과 팀워크를 발휘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성공 개최에 기여해달라"을 당부했다.

이번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공군은 참가국 귀빈 항공기 운항 통제와 경호·경비작전 수행, 의전, 이동 경로 관리 등을 지원한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