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정신장애인 지역사회 자립·정착 지원방안 토론회 개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서 정신장애인 지역사회 자립·정착 지원방안 토론회 개최

토론회 포스터. (사진=사상구장애인자립생활센터 제공)

토론회 포스터. (사진=사상구장애인자립생활센터 제공)
부산에서 정신장애인이 지역사회에서 자립·정착하기 위해 필요한 지원 방안은 무엇인지 모색하는 토론회가 개최된다.

'사상구장애인자립생활센터'는 22일 오후 2시 부산 사상구청 신바람홀에서 부산경남울산 정신재활시설협회, 정신장애인 자조모임 '침묵의 소리'와 함께 '정신장애인의 지역사회 자립생활 정착을 위한 지원방안 토론회'를 연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토론회에는 장애인아카데미 윤삼호 소장, 신라대 사회복지학과 한지나 교수, 부산소테리아하우스 민혜진 시설장, 사람사랑양천장애인자립생활센터 강인영 팀장, '침묵의 소리' 지미루 회장과 지역 장애인 등 2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참석자들은 부산시 정신장애인들의 자립 생활을 저해하는 요인은 무엇인지 진단하고, 해외 선진 사례를 살펴본 뒤 정신장애인 자립생활지원 프로그램 진행 경험과 정신장애인 당사자 동료 상담 실천 경험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눈다.

사상구장애인자립생활센터 노경수 소장은 "소수장애인 중 상대적으로 활동 지원제도를 이용하기 어려운 정신장애인들에게 필요한 정책은 무엇인지 모색하는 자리"라면서 지역 사회의 관심을 당부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