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부산 도시재생사업장 찾아 "적극적인 지원" 약속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이낙연 총리, 부산 도시재생사업장 찾아 "적극적인 지원" 약속

사상구 괘내생태마을과 영도구 대평동 일대 도시재생사업장 방문
오거돈 부산시장 "부산이 동북아 중심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요청
이낙연 총리 "적극적인 지원 아끼지 않겠다"

21일 부산을 방문한 이낙연 국무총리가 오거돈 부산시장, 김대근 사상구청장 등과 함께 사상구 괘내생태문화마을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사상구청 제공)

21일 부산을 방문한 이낙연 국무총리가 오거돈 부산시장, 김대근 사상구청장 등과 함께 사상구 괘내생태문화마을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사상구청 제공)
이낙연 국무총리가 21일 부산지역 도시재생사업장을 방문해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1시부터 부산 사상구 우리동네살리기 사업현장과 영도구 경제기반형 뉴딜사업 현장을 잇따라 방문했다.

이날 현장 방문에는 오거돈 부산시장을 비롯해 박선호 국토교통부 1차관, 김대근 사상구청장, 김철훈 영도구청장 등 관계기관장을 비롯해 도시재생사업 관계자 등이 함께했다.

이 총리는 먼저, 사상구 괘내생태문화마을을 찾아 사업현장을 둘러봤다.

정부의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 선정된 사상구 괘내생태문화마을은 순환영 공공임대주택과 노후주택 정비사업 등이 진행되고 있다.

또, 마을협동조합을 통해 공방 운영 등의 수익금을 마을에 재투자하는 지역경제 선순환구조의 공동체 회복을 추진하고 있다.

오거돈 시장은 "괘내마을은 주민들과 마을활동가들이 10여년 동안 마을 만들기 사업을 해왔을 만큼 주민들의 마을 만들기 역량이 뛰어난 곳"이라고 소개했다.

이에 이 총리는 "뉴딜사업의 목적에 맞게 사업대상지가 잘 선정됐다"며 "도울 일이 있으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21일 사상구 괘내마을을 방문한 이낙연 국무총리 등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사상구청 제공)

21일 사상구 괘내마을을 방문한 이낙연 국무총리 등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사상구청 제공)
이어 근대 수리 조선사업의 발상지인 영도구 대평동 일대를 방문한 이 총리는 현장에서 일하고 있는 근로자들을 격려했다.

영도구 대평동 일대에서는 수리 조선 혁신센터와 기술센터 조성을 통한 도시재생 뉴딜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시는 선박개조와 제제조 등 고부가가치 신사업을 육성해 대평동을 해양산업의 혁신기지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

오 시장은 "부산이 동북아 중심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총리께서 날개를 달아주시길 바란다"며 부산시 도시재생사업을 위한 전폭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이 총리는 "최근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가 강화되는 등 새로운 해양환경에서 조선 혁신센터와 수리센터가 혁신적인 기술가치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며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