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 미래전략 제시"...제13회 세계해양포럼 개막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해양 미래전략 제시"...제13회 세계해양포럼 개막

10월 30일부터 11월 1일까지 부산 파라다이스호텔에서 열려.
네덜란드 경제전문가 등 해양전문가 70여명 참석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부산에서 열리는 '제13회 세계해양포럼(WOF)' 공식 포스터(자료사진)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부산에서 열리는 '제13회 세계해양포럼(WOF)' 공식 포스터(자료사진)
해양관련 미래 전략을 논의하는 해양지식,비즈니스포럼인 '2019 제13회 세계해양포럼(World Ocean Forum)'이 오는 30일부터 내달 1일까지 부산 파라다이스호텔에서열린다.

이 포럼은 해양수산부와 부산시, 부산일보, (사)한국해양산업협회와 공동으로 주최한다.

올해 포럼은 '해양의 축적, 미래를 쌓다(The Ocean’s Legacy, The Ocean’s Future)'라는 주제로 열인다.

포럼은 기조세션과 5개 정규세션, 5개 특별세션 등 총 11개 세션과 특별 프로그램인 '오션 클린업 캠페인'으로 구성된다.

15개국 70여 명의 연사와 토론자를 초청해 열띤 토론의 장을 펼칠 예정이다.

기조세션에서는 미·중 무역전쟁 등 세계적으로 심화되는 보호무역주의와 4차 산업혁명의 물결 가운데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는 세계의 바다를 살펴보고 해양의 새로운 길을 모색한다.

'세계화의 둔화'를 의미하는 '슬로벌라이제이션(Slobalization)'개념 제시로 주목을 받은 네덜란드의 경제전문가 '아지즈 바카스'와 <축적의 길> 등 저서를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경제방향을 제시한 이정동 교수가 기조강연을 한다.

두 석학 간의 대화와 청중과의 소통시간도 마련된다.

해운·항만, 수산, 조선, 국제협력 세션에서는 분야별로 △해운항만의 축적 △수산의 축적 △동북아 평화의 축적 △조선기술의 축적을 주제로 논의를 진행한다.

마지막 정규세션인 △에필로그-‘미래의 축적과 세계해양’에서 세션별 논의를 종합할 예정이다.

또한 5개의 특별세션에서는 '바다를 습격한 플라스틱'을 주제로 한 해양환경 문제, 해양인문학 등 세계 바다의 이야기를 다룬다.

해양수산부 김광용 해양정책과장은 "지금 세계의 바다는 보호무역주의와 4차 산업혁명이라는 상반된 파도 앞에 매우 혼란한 상황"이라며 "세계해양포럼을 통해 위기를 기회로 바꿀 수 있는 혜안이 제시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