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금융중심지, 블록체인특구 활용 '디지털 금융중심지'로 도약해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금융중심지, 블록체인특구 활용 '디지털 금융중심지'로 도약해야

부산상공회의소, '부산 블록체인 육성 정책제안 용역 보고서' 통해
암호화폐 생태계, 디지털 금융중심지 구축 위한 6대 전략방향 5대 정책과제 제시
10년째 지지부진 '부산금융중심지' 새 성장동력으로 블록체인특구 적극 활용
'디지털 금융중심지'로 도약 방안 제안 눈길

부산금융중심지의 핵심 인프라인 부산국제금융센터 'BIFC' 상징물 (사진 = 자료사진)

부산금융중심지의 핵심 인프라인 부산국제금융센터 'BIFC' 상징물 (사진 = 자료사진)
부산이 금융중심지 지정 10년이 넘도록 관련 산업 활성화가 지지부진한 가운데, 최근 정부의 블록체인특구 지정을 계기로 디지털 금융중심로 도약하는 전략이 마련돼 실현 여부가 주목된다.

부산이 '해양·파생 특화 금융중심지'로 지정된지 벌써 10년이 흘렀지만 외국계 금융기관 유치 실적이 전무하고 국내 민간 금융기업들의 부산 이전 마저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하는 등 지역 금융산업 활성화는 요원하기만 하다.

이런 가운데 올해 정부가 부산을 블록체인특구로 지정한 것을 적극 활용해 '암호화폐 생태계 육성'과 '디지털 금융중심지 구축' 등 새로운 전략을 시도해 볼만하다는 제안이 나왔다.

부산상공회의소가 정책자문단 위원인 부산대 이대식 교수에 의뢰해 진행한 '부산 블록체인 육성 정책제안 용역' 보고서는 블록체인 사업의 폭발적인 성장에 대비해 부산이 6대 전략방향과 5대 정책과제를 선제적으로 추진할 것을 제안하고 있다.

보고서는 먼저, 세계블록체인 시장이 향후 5년간 10배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부산이 관련 서비스와 산업 육성을 서둘러야 한다고 조언했다.

부산의 경우 비록 소프트웨어와 실물 산업의 발전을 이루지는 못했지만, 부산국제금융센터 'BIFC'를 중심으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하드웨어와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는
만큼, 이에 맞는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고 경쟁력있는 서비스와 운영채널, 지원제도를 갖춘다면 충분히 승산이 있다는 진단이다.

부산 블록체인특구 성공을 위해서는 관련 산업 클러스터화와 암호화폐 중심, 인센티브 패키지, 압축성장 로드맵, 민간주도 거버넌스, 글로벌 협력 지향 등 6대 전략적 방향이 필요하다는 제안이다.

구체적인 실행 방안으로 공공성과 보안에 취약성을 드러낸 기존 사설거래소를 대체해 증권거래소 수준의 공공성을 갖춘 '글로벌 표준 암호화폐 거래소'를 설립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또, 암호화폐 거래 관련 규제와 예탁관리 기능을 수행할 '암호자산 거래관리원'과 블록체인 기술 R&D 등 핵심기술 지원 기관인 ‘한국지능정보연구원’ 설립도 필요하다.

세계적인 블록체인 컨퍼런스를 구성해 부산에서 각종 국제행사와 회의를 여는 등 부산이 '블록체인 MICE 도시'로 나아가야 하고, 민간중심의 클러스터 유치와 관리를 위한 민간기구인 “부산 블록체인 이니셔티브 (BBI)”의 설립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서는 분석했다.

부산상의 관계자는 “블록체인특구 내 암호화폐 거래를 활용한 다양한 서비스 제공은 관련 산업을 폭넓게 발전시킴과 동시에 부산이 디지털 금융 중심지로 발돋움 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부산 블록체인특구가 지역경제와 기업 성장을 위한 새로운 패러다임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산상의는 이번 정책 제안을 부산시와 정부 부처에 직접 건의하고, 부산 블록체인산업 육성을 위한 지역 경제계의 역할도 확대할 방침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