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지역 화장품 기업과 손잡고 청년일자리 만든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시, 지역 화장품 기업과 손잡고 청년일자리 만든다

2년간 국시비 13억원 확보
다음달부터 2021년까지 비-뷰티 프로젝트 진행

부산시는 지역 화장품기업과 손잡고 화장품산업에 관심있는 지역 청년들에게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는 '비-뷰티(B-beauty) 차세대 청년일자리 육성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행정안전부에서 실시한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 공모에 선정돼 확보한 국․시비 13억 원으로 2021년 8월까지 추진한다.

지역 청년들이 화장품기업에서 신사업 연구개발과 기획, 마케팅, 유통 등을 배울 수 있는 일자리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참여하는 청년들은 최근 한류 등의 영향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화장품산업 관련 근무 경험을 통해 직무 전문성 숙련, 현장 노하우 습득, 경력 형성 등을 경험할 수 있다.

참가자 모집은 8월 26일까지 부산테크노파크에서 주관한다.

부산시에 주소지를 두고 있는 만 39세 이하 미취업청년과 사업자등록증 기준 소재지가 부산인 화장품제조 및 책임판매업체를 각각 모집한다.

심사를 통해 선정된 기업과 청년의 상호 매칭을 통해 최종 입사가 결정된다.

선정된 업체는 1인 월 180만 원의 신규 채용인력 인건비를 2년간 지원한다.(기업부담 월 20만 원 별도)

부산시 관계자는 “청년에게는 차세대 산업의 전문인력으로 거듭날 수 있는 정규직 일자리를 제공하고, 지역 화장품기업에는 안정적 인력을 지원해서 청년 실업을 해소하고 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기업의 성장이 곧 고용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화장품기업을 적극 육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부산시 첨단의료산업과(☎051-888-3592), (재)부산테크노파크(☎051-720-8933)로 문의하면 된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