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갈등 해소하나?" 부·경 낙동강 통합 물관리 협약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물 갈등 해소하나?" 부·경 낙동강 통합 물관리 협약

낙동강 통합 물 관리 MOU 체결
연구용역 토대로 ‘통합 물관리 방안’ 마련 예정
낙동강 상·하류 전 지자체 합심, 갈등 일단락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오거돈 부산시장(왼쪽부터),이낙연 국무총리, 조명래 환경부 장관, 김경수 경남도지사 등이 낙동강 물 문제 해소를 위한 하류지역 MOU를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부산 CBS)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오거돈 부산시장(왼쪽부터),이낙연 국무총리, 조명래 환경부 장관, 김경수 경남도지사 등이 낙동강 물 문제 해소를 위한 하류지역 MOU를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부산 CBS)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낙동강 먹는 물 문제 해결을 위한 용역'에 대구 경북에 이어 부산과 경남도 참여하기로 했다.

상·하류에 접한 모든 지자체가 낙동강 통합 관리에 힘을 합치면서 지방자치단체 간 갈등도 일단락되고 공업용수 수준인 낙동강 수질 개선도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환경부와 부산시, 경남도는 1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낙동강 물문제 해소를 위한
하류 지역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은 이낙연 총리가 주재했으며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오거돈 부산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 4월 29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와 대구·경북·구미·울산 등 낙동강 상류 지역 위주로 체결된 ‘낙동강 물 문제 해소를 위한 관계기관 업무협약’의 연장선상이다.

협약에 따라 정부, 부산시와 경남도는 낙동강 본류 수질 개선을 최우선으로 안전하고 깨끗한 먹는 물을 공급하기 위해 상생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두 지자체는 지난 3월부터 정부가 추진 중인 ‘낙동강 통합물관리 방안 연구용역’ 시행에 합의하고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 낙동강 본류의 수질개선을 최우선으로 해 중립적인 전문가의 참여와 지자체 의견 수렴을 통해 최적의 물 이용 체계를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환경부 등 연구용역 추진 주체는 공정하고 중립적인 연구를 시행하는 동시에 연구용역 추진과정에서 관련 지방자치단체 등 이해당사자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반영키로 했다

용역은 낙동강에서 녹조 현상이 자주 빚어지고 과불화화합물이 검출되고 있는 만큼, 본류 수질을 개선하고 취수원을 다변하는 방법을 찾는 것이 골자다.

협약 자리에서 부산시는 수질오염사고와 대규모 녹조 발생에 대비해 비상 취수원 확보가 필요하다고 환경부에 의견을 전달했다.

지난해 부산 불금 취수장의 낙동강 물의 화학적산소요구량은 리터당 6.8㎎으로 공업용수 수준으로 나타났다.

게다가 최근 부산시의회에서는 수돗물 90%를 공급하는 덕산·화명 정수장 등은 유기오염물질이 많은 낙동강 원수 정화에 일차적으로 염소공정을 적용하고 있는데, 신종 미량 유해 물질은 걸러내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이번 협약으로 물문제를 둘러싼 지자체 간 갈등이 일단락된 것은 물론 부산지역의 취수 다변화도 함께 이뤄지면서 지역민들에게 깨끗한 물이 공급될 것이라는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