짝퉁 가상화폐로 3,800명 등친 다단계 사기조직 검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짝퉁 가상화폐로 3,800명 등친 다단계 사기조직 검거

"가상화폐 투자로 최고 1만배 수익 올린다"고 속여 340억 원 가로챈 일당
피해자들 대부분 전문지식 없는 50~60대 부녀자

짝퉁 가상화폐로 3,800명의 투자자를 모집해 340억원을 가로챈 다단계 사기 조직이 경찰에 붙잡혔다.<자료= 부산경찰청 제공>

짝퉁 가상화폐로 3,800명의 투자자를 모집해 340억원을 가로챈 다단계 사기 조직이 경찰에 붙잡혔다.<자료= 부산경찰청 제공>
짝퉁 가상화폐로 수천 명의 투자자를 모집해 수백억 원을 가로챈 다단계 사기 조직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방문 판매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한 가상화폐 업체 대표 A(56) 씨 등 2명을 구속하고, 나머지 일당 2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2016년 5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서울에 가상화폐 관련 법인 두 곳 설립한 뒤 서울과 부산 등 전국 8곳에 판매 센터를 개설하고, 3천800명의 투자자를 끌어들여 340억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자신의 가상화폐가 시중에 유통되는 대표 가상화폐인 '이더리움'의 최신 버전이라고 속여 투자자를 모은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이들 일당의 가상화폐는 전산상 숫자에 불과하고 아무런 희소성이나 통용성이 없었지만, A씨 등은 이같은 사실을 투자자들에게 일체 숨겼다.

A씨 일당은 주로 전문지식이 없는 50~60대 부녀자 등을 상대로 사업설명회까지 개최하며, 사기행각을 벌여왔다.

이들은 사업설명회에서 "130~3,900만 원을 투자하면 1년 내에 최소 10배에서 10,000배 이상 가격 오를 수 있다"고 피해자들을 현혹했다.

특히 코인을 구입한 피해자들에게 또 다른 투자자를 모집하면 코인 구입 실적에 따라 '추천·후원수당' 등 명목으로 투자 금액의 최고 500%까지 지급하겠다고 안내했다.

경찰은 이들이 피해자들에게 자신들이 만든 가상화폐가 실제 거래되는 것처럼 보여주려고 임의로 만든 거래소에서 매매와 시세 변동을 보여주는 등 치밀하게 사기행각을 벌여왔다고 설명했다.

또 경찰 추적을 피하기 위해 태국 치앙마이에 전산실을 두고, 기존 법인을 폐업한 뒤 다시 법인을 세워가며 범행을 이어갔다.

담당 경찰은 "가상화폐 투자 열풍이 주춤해졌지만, 최근 가상화폐 가격이 다시 오르면서 관련 투자 사기가 크게 우려된다"면서 "투자 권유를 받을 경우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