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울산을 원전해체산업 허브로" 연구소 설립 본격화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울산을 원전해체산업 허브로" 연구소 설립 본격화

부산과 울산 접경지역에 원전해체 연구소 설립
부산·울산·산업통상자원부 업무협약 체결하고 설립 본격화
부산시 "수백조원 규모 세계 원전 해체 시장 선점할 것"

15일 부산시와 울산시, 산업통상자원부 등이 원전해체연구소 설립과 관련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송호재 기자)

15일 부산시와 울산시, 산업통상자원부 등이 원전해체연구소 설립과 관련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송호재 기자)
부산을 원전 해체 산업 허브로 육성하고 수백조원대 세계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다.

부산시, 울산시, 산업통상자원부 등은 15일 오후 2시 30분 부산 기장군 고리원자력본부에서 '원전해체연구소 설립과 운영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오거돈 부산시장과 송철호 울산시장, 성윤모 산자부장관과 정재훈 한수원 사장 등 원전해체연구소 관련 기관장과 지역 정치인, 원전 전문기업과 연구기관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부산시와 산자부 등은 부산과 울산 경계에 원전해체 연구소 본원을 만들기로 하고 설립과 운영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또 중수로 원전 4기가 있는 경북 경주에는 가칭 '중수로해체기술원'을 설립하기로 했다.

부산시 등은 이번 협약 체결을 시작으로 원전해체연구소 설립과 세계원전해체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기로 약속했다.

15일 부산시와 울산시, 산업통상자원부 등이 원전해체연구소 설립과 관련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송호재 기자)

15일 부산시와 울산시, 산업통상자원부 등이 원전해체연구소 설립과 관련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송호재 기자)
오거돈 부산시장은 "이번 협약으로 연이어 정지될 노후원전을 안전하고 경제적으로 해체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라며 "첫 사례인 고리1호기를 안전하게 해체하고, 막대한 부가가치를 생산하는 원전 해체 시장을 빠르게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성윤모 산자부 장관은 "2020년부터 원전해체 산업 규모가 본격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고리1호기 해체를 기회로 원전기업의 미래 먹거리로서 시장을 선점해나갈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원전해체연구소는 원전을 안전하게 해체하기 위한 기술 개발과 실증, 상용화와 인력양성 등 원전해체산업의 구심점이 될 전망이다.

또 동남권 등 원전 소재 지역 기업의 원전 해체산업 참여를 지원하고 대학교와 연구기관과도 협력해 동남권 지역 원전해체 산업 육성의 허브 역할을 할 예정이다.

특히 산자부는 다음 달 연구소 설립준비단을 출범해 연구소 설립 준비와 인력 선발, 장비구입과 기술 실증 등 연구소 준공 전에도 일부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이날 부산시 등은 원전해체 산업 육성 방안과 관련해 민·관·학 간담회를 열고 국내 노후 원전의 안전한 해체와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의견을 교환했다.

부산시 등에 따르면 지난해 7월 기준으로 전세계 675기 원전 가운데 영구정지된 원전은 166기에 불과하고 특히 이 가운데 해체가 완료된 원전은 21기 뿐이다.

국내에서는 기장군 고리1호기가 영구정지한 것을 비롯해 2030년까지 원전 12기가 수명을 다할 예정이다.

원전 1기 해체 비용은 7천515억원으로 추정되며, 이를 기준으로 하면 국내 원전해체 시장은 10조원, 세계 시장은 2050년까지 440조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부산시는 원전 소재 지자체와 원전해체연구소 설립을 두고 유치 경쟁을 벌인 끝에 최근 울산과 접경지역에 연구소를 설립하기로 하고 공동유치를 선언했다.

산자부 등은 결국 부산과 울산 접경지가 영구정지한 고리1호기와 가깝고 원전해체 기술을 연구하기 위한 산·학·연 인프라가 잘 갖춰져있다고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2023년까지 전체 사업비 2천400억원을 투입해 부산과 울산 접경지 3만 6천여㎡ 부지에 원전해체연구소를 조성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