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재산 축소 신고' 윤종서 부산 중구청장에 당선무효형 구형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검찰, '재산 축소 신고' 윤종서 부산 중구청장에 당선무효형 구형

선거법위반 혐의 벌금 200만원 구형

윤종서 부산 중구청장. (자료사진)

윤종서 부산 중구청장. (자료사진)
지방선거 후보 등록 과정에서 17억여원의 재산을 축소 신고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윤종서(46) 부산 중구청장에게 검찰이 당선 무효에 해당하는 벌금형을 구형했다.

15일 부산지법 형사6부(김종현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윤 구청장의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윤 구청장의 공직선거법위반 혐의에 대해 벌금 200만원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또, 윤 구청장의 주민등록법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벌금 50만원을 구형했다.

윤 구청장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 후보 등록 시 자신의 재산을 17억원 가량 축소 신고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와 함께 실제 주거지가 아닌 부산 중구 남포동 자신의 빌딩 상가를 주민등록상 주소지로 허위 신고한 혐의도 받고 있다.

윤 구청장의 선고 공판은 다음달 19일 오전 10시에 열린다.

한편, 현행 공직선거법상 선출직이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을 받으면 당선이 무효가 된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