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중앙회, 육아휴직제도 활성화 위한 '대체인력뱅크' 운영 협약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신협중앙회, 육아휴직제도 활성화 위한 '대체인력뱅크' 운영 협약

민간 취업지원기관 '커리어넷'과 제휴 맺고 육아휴직 인력 충원 체계 구축
육아휴직제도 활성화, 근로자 인권 신장, 원활한 대체 인력 채용 기대

신협중앙회는 15일 민간 취업지원기관인 커리어넷과 ‘대체인력뱅크’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신협중앙회 고광득 경영지원부장, 커리어넷 조지연 대체인력뱅크 소장 (사진 = 신협중앙회 제공)

신협중앙회는 15일 민간 취업지원기관인 커리어넷과 ‘대체인력뱅크’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신협중앙회 고광득 경영지원부장, 커리어넷 조지연 대체인력뱅크 소장 (사진 = 신협중앙회 제공)
신협중앙회는 15일 신협중앙회 본부에서 민간 취업지원기관인 커리어넷과 ‘대체인력뱅크’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대체인력뱅크'란 고용노동부에서 인증을 받은 민간취업기관이 운영하는 취업 지원 서비스다.

출산휴가나 육아휴직,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등에 대비해 미리 대체인력 구직자 풀(POOL)을 직종별로 구축하고, 구인기업의 대체인력 수요가 발생할 때 맞춤인재를 알선, 추천해 제때 채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게 된다.

신협중앙회는 대체인력뱅크 제도를 도입을 계기로 육아휴직 요건을 기존 재직기간 1년에서 6개월로 완화해 육아휴직 제도를 활성화할 방침이다.

또, 근로자 인권 신장과 회원 조합의 출산 전후휴가, 육아휴직으로 인한 원활한 대체인력 채용을 기대하고 있다.

신협중앙회 고광득 경영지원부장은 "이번 제휴로 회원 조합의 채용 비용과 행정업무 부담을 완화해 조합 대체인력 채용 효율화에 도움이 줄 것 ”이라고 말했다.

전국 신협에서는 출산휴가나 육아휴직 등으로 한해 평균 1000여 명의 채용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