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의과학대 11년 연속 등록금 동결

동의과학대학교 전경(사진=동의과학대 제공)

동의과학대학교 전경(사진=동의과학대 제공)
동의과학대학교가 올해 등록금을 지난해와 같은 수준으로 동결한다.

동의과학대는 지난 9일 등록금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학생 및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을 고려해 2019학년도 등록금을 지난해와 같은 수준으로 동결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이로써 동의과학대학교는 지난 2012학년도 등록금을 인하(6.5%)한 것을 포함해 2009학년도부터 올해까지 11년 연속으로 등록금 동결 또는 인하를 결정했다.

등록금 인하에 따른 부족한 대학 운영자금은 자금 사용의 효율성을 높이는 등 긴축재정을 통해 보전하기로 했다.

또,동의과학대는 2018년부터 2022년까지 5년간 입학금(전문학사과정)을 매년 13.5%씩 단계적으로 인하한다.

현 입학금의 33%에 이르는 2023년부터는 입학금을 신입생 등록금으로 산입하고 해당 금액만큼 국가장학금으로 지원한다.

김영도 총장은 “ 학부모의 경제적 고통을 대학이 분담한다는 차원에서 대학등록금을 동결하기로 결정했다”며 “학생들의 교육비 부담을 최소화하고 온전히 교육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