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기 전에 미리 확인" 부산도시철도 전동차 혼잡도 안내시스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타기 전에 미리 확인" 부산도시철도 전동차 혼잡도 안내시스템

부산교통공사가 전동차 혼잡도 안내시스템을 시범 운용한다. (사진=부산교통공사 제공)

부산교통공사가 전동차 혼잡도 안내시스템을 시범 운용한다. (사진=부산교통공사 제공)
부산도시철도 승강장에서 전동차를 타기 전 객실별 혼잡 여부를 확인할 수 있게 됐다 .

부산교통공사는 오는 10일부터 도시철도 1호선 범내골역에서 열차 혼잡도 안내시스템을 시범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전동차 혼잡도 안내시스템은 열차의 칸별 실시간 공기스프링 압력 데이터를 이용해 정원 대비 혼잡도를 산정하는 원리로 작용한다 .

이용객들이 승강장에 설치 된 LCD형 행선 안내기를 보면 진입하는 전동차의 객실별 혼잡도를 미리 확인 할 수 있다.

객실별 혼잡도는 승강장에 설치된 행선 안내기 모니터 하단에 작은 열차 모양으로 나타난다.

공사는 차량별 정원기준에 따라 '여유', '보통', '혼잡' 등 3단계로 나눠 각기 다른 색으로 객실별 혼잡도를 표시한다.

정원대비 승객이 70% 이하로 탑승해 있을 경우 초록색, 71~89%면 노란색, 90%이상이면 빨간색이다.

열차 혼잡도 안내시스템은 철도통합무선망(LTE-R)을 활용한 최초 사례라고 공사는 설명했다.

공사는 신형전동차 11개 편성과 1호선 범내골역에서 혼잡도 안내시스템을 시범 운용한 뒤 1호선 전 역사로 확대할 계획이다.

부산교통공사 관계자는 "혼잡도 안내시스템은 출·퇴근 시간대 등 이용객이 집중되는 때에 분산 탑승을 유도할 수 있어 승하차 지연이나 출입문 끼임 등의 안전사고가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전 시민의 교통복지를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