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키는데 어쩌라고? vs 시킨다고 다하나?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시키는데 어쩌라고? vs 시킨다고 다하나?

부전천 생태하천 복원 사업 졸속 추진에 시민 혈세 23억원 날아가

부전천이 복개된 부산 서면 거리(=자료 사진)

부전천이 복개된 부산 서면 거리(=자료 사진)
부산시가 전임 시장 시절 부전천을 생태하천으로 복개하는 사업을 졸속 추진했다며 관련자들에 대한 감사를 실시하면서 책임소재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부산시의 감사에 대해 관련 공무원들은 당시 상황에서는 사업 추진이 마땅했고 지시하는 일을 안할수 있냐는 입장이다.

전임 시장의 역점 추진 사업을 어떻게 감히 안된다고 할수 있냐는 것이다.

하지만,부산시는 '시킨다고 다하냐'는 입장이다. 지시가 있더라도 명백하게 가능성이 없거나 아닌 것은 하지 않아야 한다는 것이다.

부산시는 전임 시장 시절 부전천 생태하천 복원사업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알면서도 선거를 의식해 의도적으로 끌고 왔다는 의심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같은 사안을 두고 양측이 정반대의 논리를 펴면서 감사 결과가 주목된다.

부전천을 생태하천으로 복원하는 사업은 부산의 번화가 서면 한 복판인 영광도서 앞 복개도로와 롯데백화 옆 복개도로1.3km를 걷어내고 생태하천으로 복원하는 사업이다.

하지만,환경부는 부산시의 사업 방식이 생태하천에 적합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해 승인을 하지 않고 예산(국비)도 지원하지 않기로 했다.

국비 지원없이 부산시는 수백억원에 이르는 사업비를 감당할 수 없다고 판단해 최근 사업 취소를 발표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이미 설계비 23억원이 집행됐고 결과적으로 아까운 시민 혈세가 낭비됐다. 때문에,누군가에게 어떤 식으로든 책임을 물을 수 밖에 없는 실정이다.

이런 가운데 최근 부산 환경단체 등 시민단체들은 사업을 졸속 추진한 부산시의 무능함을 질타하며 책임을 묻는 동시에 사업 재추진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오거돈 부산시장이 '동천·부전천 도시환경혁신위원회'를 구성해 사회적 공론화 작업을 다시 벌여야한다고 주장했다.

부산시가 어떤 감사 결과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