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타짜" 노인 상대로 도박자금 빌려 달아난 일당 검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내가 타짜" 노인 상대로 도박자금 빌려 달아난 일당 검거

부산 금정경찰서 (사진=송호재 기자)

부산 금정경찰서 (사진=송호재 기자)
노인들에게 도박기술을 보여주며 접근해 도박자금 수천만원을 빌려 그대로 달아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유모(65)씨 등 2명을 구속하고 1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7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달 19일 오후 1시 30분쯤 금정구 부곡동의 한 공원 앞에서 김모(79)씨 등 노인 2명에게서 도박자금 명목으로 2천800만원 상당을 건네받은 뒤 그대로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김씨 등 노인들에게 도박 기술을 보여주며 접근해 "도박 자금을 빌려주면 돈을 따 수익의 절반을 돌려주겠다"고 제안했다.

경찰은 이에 현혹된 노인들은 유씨 등에게 2차례에 걸쳐 거액의 현금을 건넸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돈을 받은 유씨 등은 "자금을 한 곳에 모아두겠다"고 말한 뒤 그대로 달아났다고 경찰은 전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CCTV 화면 등을 분석한 끝에 동래구의 한 노상에서 이들을 붙잡았다.

경찰 조사에서 유씨 등은 훔친 돈 대부분을 도박에서 잃거나 다른 도박빚을 갚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