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제조공장서 3200t짜리 프레스기 작업자 덮쳐...1명 사망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제조공장서 3200t짜리 프레스기 작업자 덮쳐...1명 사망

6일 오후 1시 54분 부산 강서구 신호동의 한 자동차 부품 제조 업체에서 3천200t짜리 대형 프레스기가 당시 작업중이던 A(64)씨를 덮쳤다. A씨는 현장에서 숨졌다.<사진=부산 강서경찰서 제공>

6일 오후 1시 54분 부산 강서구 신호동의 한 자동차 부품 제조 업체에서 3천200t짜리 대형 프레스기가 당시 작업중이던 A(64)씨를 덮쳤다. A씨는 현장에서 숨졌다.<사진=부산 강서경찰서 제공>
6일 오후 1시 54분 부산 강서구 신호동의 한 자동차 부품 제조 업체에서 3천200t짜리 대형 프레스기가 당시 작업중이던 A(64)씨를 덮쳤다.

A씨는 현장에서 숨졌다.

경찰은 "고장난 대형 프레스기를 수리하던 중 이를 지탱하던 쇠기둥 하나가 쓰러지면서 프레스기가 A씨를 덮쳤다"는 공장 관계자의 진술을 바탕으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부산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